음악방송 출연해 완벽한 퍼포먼스 선보여..."마치 뮤직비디오 같아"
음악방송에서 모든 무대 라이브로 소화

사진= 효린 방송 장면, 브리지 제공
사진= 효린 방송 장면, 브리지 제공

[문화뉴스 임희호 기자] 가수 효린이 컴백 후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효린은 지난 18일 오후 6시 세 번째 미니앨범 'iCE'를 발매한 가운데  'NO THANKS' 뮤직비디오를 비롯해 각종 컨텐츠로 각광을 받고있다.

먼저 얼음을 모티브로 한 화려한 세트부터 건강하면서도 섹시한 이미지가 부각된 다양한 의상까지 다양한 볼거리로 음원을 탄탄히 받쳐주는 'NO THANKS' 뮤직비디오는 공개 24시간 동안 240만 뷰를 돌파한 데 이어 공개 4일 만인 지난 22일에는 500만 뷰를 돌파하는 등 역대 최고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여기에 효린은 19일에는 딩고 '킬링보이스'에 출연해 씨스타 활동 당시 사랑받았던 곡부터 솔로곡까지 자신의 스타일로 편곡해 메들리로 선보여 국내 팬들의 이목을 집중시키면서 인기 급상승 동영상 3위에 오르기도 했다. 최근 챌린지에서 다시 인기를 끌고 있는 'Ma Boy'에선 "벌서 10년도 더 지난 노래"라는 반응이 쏟아지면서 팬들의 추억을 자극했다. 

뿐만 아니라 보라, 소유, 다솜까지 씨스타 완전체와 함께한 'NO THANKS' 챌린지는 아직 효린의 컴백을 접하지 못한 일반 대중들까지 완벽하게 사로잡았으며, 각 멤버들과 함께한 영상에서는 오랜만에 씨스타의 케미가 빛났다.

주요기사

'선미의 쇼!터뷰'에서는 가요계의 디바로 불리는 두 사람의 솔직하면서도 당당한 토크가 공개되면서 효린의 매력을 엿볼 수 있었다.

유튜브 활약에 이어 효린은 지난 21일 엠넷 '엠카운트다운'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음악방송 활동에 돌입했다. 음악방송에서도 효린은 마치 뮤직비디오 속 장면을 보는 듯한 세트에서, 무대보다 더 화려한 퍼포먼스와 보컬로 음악방송을 꽉 채웠다.

특히 평소 모든 무대를 라이브로 소화하는 효린인 만큼, 음악방송 무대에서도 모든 무대를 라이브로 선보이고 있다.

이처럼 효린은 엠넷 '퀸덤2' 이후 처음 컴백과 동시에 다양한 콘텐츠를 동시다발적으로 공개하면서 유튜브를 장악,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임희호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