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뉴스 백현석 기자] 아트스페이스 휴에서 8월 4일까지, 김시현 작가의 '좀비기계'전을 개최한다.

오랜만에 국내에서 선보이는 이번 전시에서 작가는 책에 영화적 생명력을 부여하는, 책(book)과 애니마(anima:애니메이션의 어원)를 합친 <부카니마 BOOKANIMA>시리즈 중 <부카니마:춤>과 신작 <부카니마:애니메이터의 생존키트>를 선보인다.

 

좀비기계전 포스터
좀비기계전 포스터

 

또한 추상과 구상의 이미지를 연결하고 자연스러운 전환을 보여주는 <잠재적 슬픔>과 작가가 간직해온 소품들을 프로타주 방식으로 만든 <올록볼록> 등을 통해 김시헌 작가의 실험적 애니메이션을 폭넓게 조망한다.

주요기사

김시헌의 애니메이션은 스스로 움직이지 않는다. 애니메이션의 기본 단위인 프레임(이미지)에 기술적 장치나 서사적 해석의 여지를 남기지 않고 그 틈 사이를 능숙하게 빠져나간다. 각각의 프레임들은 존재를 방해받지 않고 다른 장치들에 의해 능동적인 움직임을 만들어낸다.

작가는 애초에 움직이는 이미지를 만든다기보다 이미지와 이미지가 연결되는 방식과 경험과 감각이 확장되는 과정을 추구하며 끊임없는 실험을 하고 있는 셈이다.

 

 



 
백현석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