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용인문화재단 제공
사진=용인문화재단 제공

[문화뉴스 최호기 기자] 용인문화재단(이사장 이상일)은 재단 창립 10주년을 맞이하여 무대 체험프로그램인 백스테이지 투어의 새로운 버전 '비하인드 더 스테이지(Behind The Stage)(이하 B.T.S.) 8월프로그램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용인포은아트홀의 무대 시설들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B.T.S'는 관계자외 출입금지 구역인 공연장의 무대 뒤를 개방하여 음향, 조명, 기계 등 공연장내의 시스템을 현장전문가들의 설명과 함께 직접 체험할 수 있다.

새롭게 선보이는 'B.T.S.'는 '마법에 걸려 공연장치들이 고장난 극장'이라는 컨셉과 스토리로 미션을 수행하는 방식으로 운영되며, 2018년도 큰 호응을 얻었던 여름특집 '좀비분장체험을 함께 진행한다. 

'B.T.S'는 오는 8월 6일부터 8월 10일까지 진행되며 회당 20명을 대상으로 무대예술에 관심 있는 초등학생부터 성인까지 누구나 신청할 수 있다. 참가비는 무료다. 

프로그램 참여는 용인문화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오는 25일 오전 10시부터 선착순으로 접수할 예정이며, 자세한 내용은 재단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주요기사


 
최호기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