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유튜브 모비딕 공식 채널 캡처
사진=유튜브 모비딕 공식 채널 캡처

[문화뉴스 최호기 기자] 가수 효린이 솔직 담백한 토크로 존재감을 뽐냈다.

효린은 지난 21일 오후 6시 방송된 유튜브 채널 모비딕 '선미의 쇼!터뷰'에 출연했다.

이날 효린은 "디바 퀸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분, 대한민국 대표 걸그룹 멤버에서 당당히 홀로 서기에 성공한 효린입니다"라는 선미의 소개에 맞춰 등장,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어 효린은 선미의 극찬이 쏟아진 '퀸덤2' 결승전 무대의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주요기사

효린은 무대를 준비하던 도중 "가사에 'falling down'라는 부분이 있어 고민했다, 직접 추락하는 퍼포먼스를 선보이기 위해 전문가들에게 찾아가 배웠으며 완벽하게 소화하고 싶었다"라며 무대를 향한 열정을 드러냈다.

이후 효린은 선미에게 제목, 안무가 정해지지 않은 신곡을 직접 들려주며 "'착해'와 'Like That'을 고민 중이다", "얼른 정해서 안무 발주를 들어가야 한다"라는 털털함을 선보였다.

한편, 효린은 세 번째 미니앨범 'iCE'로 컴백해 활동을 이어나가고 있다.



 
최호기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