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희열/사진=권혁재 기자
유희열/사진=권혁재 기자

 

[문화뉴스 이현지 기자] 표절논란에 휩싸였던 작곡가 겸 프로듀서 유희열이 13년간 진행해온 KBS2 '유희열의 스케치북'에서 하차한다.

 

유희열은 18일 소속사 안테나를 통해 "'유희열의 스케치북'은 600회를 끝으로 마무리하려고 합니다. 13년 3개월이라는 긴 시간 아껴주신 많은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 인사를 올립니다."고 전했다.

 

유희열은 “저는 지금 제기되는 표절 의혹에 동의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습니다. 올라오는 상당수의 의혹은 각자의 견해이고 해석일 순 있으나 저로서는 받아들이기가 힘든 부분들입니다.”며 “다만 이런 논란이 다시 생기지 않도록 제 자신을 더 엄격히 살피겠습니다.”고 밝혔다.

 

유희열의 표절 논란은 지난달 발매 예정이였던 '생활음악' 프로젝트의 두 번째 트랙인 '아주 사적인 밤'이 일본 영화 음악의 거장 사카모토 류이치의 '아쿠아'(Aqua)와 유사하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불거졌다.

 

하지만 사카모토 류이치는 같은 달 안테나에 편지 형식으로 보낸 입장문에서 "두 곡의 유사성은 있지만, 제 작품 '아쿠아(Aqua)'를 보호하기 위한 어떠한 법적 조치가 필요한 수준이라고 볼 수는 없다. 그리고 나의 악곡에 대한 그의 큰 존경심을 알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유희열은 “프로그램과 제작진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이번 주까지 마지막 녹화를 진행하려 합니다. 더 이상 피해가 가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남은 책임을 다하겠습니다.“고 전했다.

 

다음은 유희열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유희열입니다.

 

우선 긴 시간 동안 저와 관련한 논란으로 피로감을 안겨드려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전합니다. 

저의 방송 활동에 대한 결정은 함께하고 있는 제작진을 비롯한 많은 분들에게 준비할 시간이 필요했던 부분인 만큼 늦어진 점 너그러운 이해를 부탁드립니다.

 

그동안 쏟아졌던 수많은 상황을 보며 제 자신을 처음부터 다시 돌아보게 되었습니다.

지난 시간을 부정당한 것 같다는 이야기가 가장 가슴 아프게 다가왔습니다.

상실감이 얼마나 크실지 감히 헤아리지 못할 정도입니다.

 

저는 지금 제기되는 표절 의혹에 동의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습니다.

올라오는 상당수의 의혹은 각자의 견해이고 해석일 순 있으나 

저로서는 받아들이기가 힘든 부분들입니다.

다만 이런 논란이 다시 생기지 않도록 제 자신을 더 엄격히 살피겠습니다.

 

<유희열의 스케치북>은 600회를 끝으로 마무리하려고 합니다.

13년 3개월이라는 긴 시간 아껴주신 많은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 인사를 올립니다.

끝까지 애써주신 제작진과 관계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프로그램과 제작진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이번 주까지 마지막 녹화를 진행하려 합니다.

더 이상 피해가 가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남은 책임을 다하겠습니다.

 

제가 지금 어디에 와 있는지 저의 남은 몫이 무엇인지 시간을 가지고 심사숙고하며 외면하지 않겠습니다.

음악을 아끼시는 많은 분들에게 심려를 끼쳐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마지막으로 긴 시간 부족한 저를 믿어주시고 아껴주셨던 모든 분들에게 머리 숙여 감사 인사를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유희열

 

주요기사


 
이현지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