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뉴스 오정수 교수] 라오어로 ໜ້າໃຫຍ່ [나냐이]라는 말이 있는데, ໜ້າ [] 얼굴, ໃຫຍ່ [냐이] 크다는 뜻이다.

즉, '큰얼굴'이란 의미로 남들에게 어떻게 보여지는지를 중요시 여기는 체면 문화라 할 수 있다. 이는 다른 사람의 평가를 지나치게 의식하면서 생긴 오래된 전통으로 라오스 사회에서 매우 중요한 문화라 볼 수 있다.

먼저 과도하게 큰 집을 예로 들 수 있다. 크고 화려한 큰 집을 짓고 가족, 친구들을 초대해 파티를 벌이며 자랑하기 위한 목적이 크다.

집을 신축하면 집안의 가구, 집기 등의 인테리어를 완성하기보다는 정원, 건물 외관을 먼저 꾸미는데, 많은 손님을 초대하는 행사가 있으면 대부분 집 밖 마당에 테이블과 의자를 두고 음식을 대접을 하는데 그때 집의 외관을 보기 때문인 이유도 있다.

(사진=비엔티안외곽신축주택단지)
(사진=비엔티안외곽신축주택단지)

차량의 경우도 고급 대형차량을 선호하며 사회적 신분처럼 느끼기도 한다. 특별한 행사 등에 사용하기 위해 평소에 사용하는 차량과 구분하여 여러 대를 보유하는 경우도 많다. 평소 차량정비는 소홀하더라도 세차는 늘 중요시 여기어 깨끗하게 타고 다닌다.

(사진=비엔티안판매장에전시된고급차량)
(사진=비엔티안판매장에전시된고급차량)

귀금속 또한 중요하다. 비엔티안의 대표적 쇼핑몰마다 금, , 보석가게들이 한층 전체를 차지하고 늘 많은 손님으로 북적거린다. 결혼식 등 각종행사에 참석할 때 많이 착용하는데, 어떤 이들은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대여하는 경우도 많이 있다.

주요기사

특히 여성의 경우, 화려한 문양의 전통치마ສິ້ນ [, 스커트]를 입고 참석하는데, 전통방식으로 베틀로 짠 화려한 문양의 천연염색 제품을 최고품으로 치는데, 이들은 서로 보기만 해도 그 가격을 가늠할 수 있으며, 이는 신분은 상징한다. 많은 라오스 여인들은 이를 자산처럼 사서 모아 보관하며 자손에게 물려주기도 한다.

좋은 집안, 인맥에 대한 자부심도 크다. 그들과의 모임이나 행사 참여 여부, 함께 식사하고 사진 찍은 것 등은 큰 자랑거리가 된다.

, ‘큰얼굴ໜ້າໃຫຍ່ [나냐이] 문화를 위한 소비는 결국 이익으로 돌아온다고 생각하며, 낭비가 아닌 투자의 개념으로 여기고 있다고 볼 수 있다.

[사진=오정수교수]
[사진=오정수교수]

약력

고려대학교 공학사 이학사 
한국과학기술원(KAIST) 기술경영학 석사 
라오스국립대학 과학기술경영학 박사  
前 한국연구재단(과학기술부) 개도국과학기술지원단 자문관 
現 라오스국립대학 경제경영대학 교수



 
오정수 라오스국립대학 경제경영대학 교수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