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뉴스 백현석 기자] '2022 국악관현악축제'가 오는 7월 20일(수) 오후 7시 30분,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열린다. 지난 2004년부터 시작된 국악관현악축제는 예술인들이 화합하는 무대를 통해 국악의 아름다움을 알리는 음악 축제이다. 

 

2022 국악관현악축제 포스터 / 사진=(사)한국음악협회
2022 국악관현악축제 포스터 / 사진=(사)한국음악협회

 

특히 2019년부터는 신인 연주자들로 구성된 ‘한음아카데미오케스트라’를 조직하여 4년째 그 명맥을 이어오고 있다. 올해도 ‘한음아카데미오케스트라 4기’ 단원들이 무대에 올라 대한민국 국악 공연계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올해는 ‘크라운(이철구)’, ‘쑥대머리(조원행 편곡)’, ‘경기민요 메들리(박범훈 편곡)’, ‘몽금포 가는 길(황호준)’, ‘비나리(황호준)’, ‘가야송(박범훈)’ 총 6곡의 다채로운 국악관현악 곡이 연주된다. 

또, 대한민국 최고 권위의 국악인이자 국악관현악축제의 총예술감독을 맡은 박범훈 지휘자, 국립국악원 창작악단 이용탁 지휘자의 연수 과정을 거친 ‘한음아카데미오케스트라 4기’의 특색 있는 연주와 가야금의 대가 김일륜, 명창 최수정, 이이화, 홍승희의 협연으로 ‘노래하는 국악관현악’이라는 부제에 걸맞은 수준 높은 무대를 선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백현석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