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라노 양수빈 특별상(국립오페라단 이사장상)
186명 참가, 12명 본선 무대 경연

수상자 단체 사진 (사진=국립오페라단 제공)
수상자 단체 사진 (사진=국립오페라단 제공)

 

[문화뉴스 김창일 기자] 국립오페라단(단장 겸 예술감독 박형식)과 한국성악가협회가 공동으로 주최한 제 21회 국립오페라단 성악콩쿠르의 본선 무대가 지난 29일 15시 서울 광림아트센터 장천홀에서 개최됐다.

이번 경연에서 바리톤 최준영이 대상(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과 상금 700만원을 거머쥐는 영예를 안았다. 최준영은 ‘그 음료는…도망치는 환영(Ce breuvage pourrait... Vision fugitive)’과 ‘잔인하고도 비통한 열망이여(Cruda, funesta smania)’를 열창하여 바리톤으로서 뛰어난 기량을 선보였다. 

특별상(국립오페라단 이사장상)과 상금 500만원은 ‘그 어린 인도 소년는 어디로 가는가(Où va la jeune Indoue)’와 ‘마음도 상쾌하고(Care compagne... come per me sereno)’를 부른 소프라노 양수빈에게 돌아갔다. 금상(세아이운영문화재단 이사장상)과 상금 500만원은 소프라노 권수지가 차지했다.

소프라노 이선우가 은상(국립오페라단 단장 및 예술감독상)을, 소프라노 정원경이 동상(한국성악가협회 이사장상)을 수상해 각각 300만원과 100만원을 받았다. 이들은 풍부한 성량과 매력적인 음색을 선보여 대한민국 오페라의 밝은 미래를 엿볼 수 있게 했다. 
 
이번 콩쿠르에는 총 186명의 참가자가 응시했다. 치열한 예선을 거쳐 총 12명의 참가자가 본선 무대에 올랐다. 본선 무대는 국립오페라단 온라인 스트리밍 서비스 ‘크노마이오페라’를 통해서 실시간 생중계되어 많은 오페라애호가들과 예비 성악가들의 관심을 받았다.

올해로 21회를 맞은 국립오페라단 성악콩쿠르는 오페라 가수를 꿈꾸는 차세대 성악가들의 등용문으로 통한다. 콩쿠르 수상자들에게 정기공연 및 기획공연에 참여할 기회를 제공하는 것뿐만 아니라 대상, 금상 수상자들에게 해외 콩쿠르 본선 참여시 항공권을 제공하는 등의 특전을 통해 세계적인 성악가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지지대 역할을 하고 있다.

 

주요기사


 
김창일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