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3일 오후 7시 30분,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문화뉴스 백현석 기자] 박승희 지휘자를 필두로 10년의 역사를 가지고 있는 오케스트라 아리랑이 오는 7월 3일 오후 7시 30분,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창단 10주년 기념음악회를 개최한다.

 

오케스트라 아리랑 10주년 기념음악회 포스터 /사진=오케스트라 아리랑
오케스트라 아리랑 10주년 기념음악회 포스터 /사진=오케스트라 아리랑

 

이번 공연에서는 지금까지 걸어온 오케스트라 아리랑의 10여년을 반추하며 광야의 아리랑, 아리랑 랩소디, 민요연곡, 아리랑 환타지, 가난한 사랑 노래, 바람의 노래, 넬라 판타지아, 열풍, 쑥대머리, K-Musical ’이순신‘ 등을 선보인다.

주요기사

국악관현악의 미래지향적 비전을 제시하는 오케스트라 아리랑은 세계인의 가슴과 마음을 사로잡고 있는 ’아리랑‘과 ’판소리‘를 현대화하는 등 ’아리랑‘의 세계화를 모토로 K-Culture의 주역이 되기위한 역할을 당당히 수행하고 있다.

단장 겸 상임지휘자인 박승희 지휘자는 현재 공주시 충남도립국악단 예술감독과 대한민국 국악지휘자협회 수석부회장을 재임 중으로 국립국악원 정악 연주 단원과 창작악단 수석, 전남도립국악단 예술총감독, 전라남도 문화재 전문위원 등을 역임했다.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