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현대무용계의 대모(代母) 추모를 위해 무용가들이 합심

[문화뉴스 백현석 기자] (사)한국현대무용진흥회가 주최하고 육완순 추모사업단이 주관하는 (故)육완순의 1주년 추모 공연 및 전시 <육완순, 그녀에게>가 7월 21일 저녁 8시, 대학로 소재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에서 열린다.

 

육완순 그녀에게 포스터 / 사진= (사)한국현대무용진흥회
육완순 그녀에게 포스터 / 사진= (사)한국현대무용진흥회

 

현대무용의 불모지와 같았던 우리 사회에 구체적인 현대무용 실기방법론을 도입한 한국 현대무용의 개척자셨던  (故)육완순의 생전의 업적을 공연 및 전시를 통해 기리는 자리이다.

<육완순, 그녀에게>는 (故)육완순의 연대별 안무작들을 감각적으로 배치하여 하나의 공연물로 완성한 작품이다. 특히, 오늘의 무용가들에 의해 재조합되고 재해석된 이번 공연은, 고인이 된 육완순 그녀에게 헌사하는 몸의 편지이자 기록이다.

단순히 육완순의 업적을 돌아보는 것에서 나아가 60년대 이전부터 (故)육완순이 전해온 모던에서 컨템포러리까지 춤의 정신 및 창작력을 선보이고, 한국 현대무용의 발전상을 돌아보는 계기가 될 것이다.

또, 아르코예술극장 1, 2층 로비에서는 (故)육완순의 대표작 사진과 유품들을 전시하는 ‘추모전시’ 행사가 함께 진행된다. 이번 전시에는 (故)육완순의 생애와 업적을 입체적으로 아카이빙 하기 위해 영상전시도 이뤄진다.
 

 

주요기사

관련기사

 
백현석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