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힙’(HIP)한 것들의 합(合)
이재영, 지경민, 정철인의 신작 공개
직장인의 여름휴가를 위한 초대 프로모션 진행 

사진=국립현대무용단 제공
사진=국립현대무용단 제공

 

[문화뉴스 김창일 기자] 국립현대무용단(단장 겸 예술감독 남정호)은 7월 6-10일 예술의전당 CJ 토월극장에서 <HIP合>을 공연한다. 국립현대무용단 <HIP合> 프로젝트의 두 번째 작품으로, 올해는 이재영‧지경민‧정철인을 선정해 신작을 트리플 빌로 선보인다. 

올해 안무가로 선정된 3인은 현대무용계에서 떠오르는 젊은 세대로 주목받는 사람들로, 이재영은 작품 ‘메커니즘’을, 지경민은 ‘파도’를, 정철인은 ‘비보호’를 각각 선보인다. ‘힙합 정신에 대한 탐구’를 주제로 펼쳐지는 이번 공연에서 세 안무가는 자신만의 ‘힙’을 찾아 ‘힙’함을 예술적 관점에서 탐구하고 현대무용 작품으로 풀어낸다.

시스템에서 벗어나려는 움직임에 대한 고찰을 담은 이재영의 ‘메커니즘’, 힙합 춤의 상하 운동성에 담긴 자연성을 풀어내는 지경민의 ‘파도’, 불완전한 상황 속 스릴을 펼쳐내는 정철인의 ‘비보호’, 세 개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HIP合> 공연의 막은 이재영 안무가의 작품 ‘메커니즘’으로 연다. 이재영(시나브로 가슴에 예술감독)은 움직임을 촉발하고 엮어가는 ‘구조’에 주로 탐닉하고 꾸준히 실험하는 안무가로, 이번 작품에서는 힙합 움직임의 뼈대를 해부하고 재조합한다. 몸의 관절을 일종의 ‘축’으로 인식하고, 축에서 일어나는 움직임들과 그로부터 확장‧증폭되는 움직임의 가능성을 탐구하여 안무에 적용했다. 

지경민(고블린파티 안무가)의 ‘파도’에는 <HIP合>을 구성하는 세 작품 중 가장 많은 출연진이 등장해 역동적인 무대를 선보인다. 무용수 총 9명(남진현, 배효섭, 류견진, 오진민, 안현민, 이경구, 이연주, 임성은, 장소린)이 무대에 오르며 이들과 함께 특별한 악기들도 소개된다. 등장하는 악기는 총 3종, 카혼과 오션드럼, 쉐이커로, 모두 타악기이며 소리에 자연의 느낌이 배어있다는 특징이 있다. 

<HIP合>의 마지막 무대는 정철인 안무가(멜랑콜리 댄스컴퍼니 대표)의 ‘비보호’가 장식한다. 파워풀한 움직임과 역동적인 무대로 팬덤을 확보한 안무가답게, ‘비보호’에서도 스릴 있는 무대가 펼쳐진다. 충돌과 넘어지기를 불사하는 무용수들의 움직임은 물론, 롱보드와 킥보드까지 등장해 자극을 더한다. 

국립현대무용단은 여름 휴가철을 맞은 직장인들이 ‘힙’한 문화생활을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모션을 진행하고 있다. 

직장인 커뮤니티 앱 ‘블라인드’에서는 공연 초대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블라인드 내 이벤트 페이지에서 ‘직장 생활을 힙하게 지내는 나만의 꿀팁’을 댓글로 남기면 추첨을 통해 10명에게 <HIP合> 공연 초대권을 증정할 예정이다. 

초대 이벤트를 놓쳤다면, 6월 22일-24일까지 3일간 진행하는 ‘싱크 투 넥스트 힙합(Sync to Next HIP合)’ 할인 행사를 주목해볼 수 있다.

국립현대무용단과 세종문화회관이 협업해 진행하는 프로모션으로, 국립현대무용단 공연 <HIP合>을 예매하면 세종문화회관의 컨템퍼러리 시즌 <싱크 넥스트 Sync Next>의 현대무용 공연 6선을 40% 할인받을 수 있다.

반대로 세종문화회관 <Sync Next> 프로그램(공연 무관)의 티켓 예매 내역이 있다면, 국립현대무용단의 <HIP合> 또한 40% 할인 예매가 가능하다. 단 3일간 진행되는 이벤트로 6월 24일 17시까지만 유효하다. 본 행사는 인터파크 예매처에 한해 진행한다. 

 

주요기사


 
김창일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