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석 매진 기록 남기고 오는 7월 1일(금)부터 개막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서 다시 쓰는 흥행 기록

사진=오디컴퍼니 제공
사진=오디컴퍼니 제공

[문화뉴스 문수인 기자] 뮤지컬 <데스노트>(프로듀서 신춘수, 제작 오디컴퍼니(주))가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의 공연을 성황리에 마치고 오는 7/1(금)부터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연장 공연을 이어간다.

오디컴퍼니㈜의 신춘수 프로듀서와 만나 5년만에 새로운 프로덕션으로 재탄생한 <데스노트>는 홍광호, 김준수, 고은성, 김성철, 김선영, 장은아, 강홍석, 서경수 등 막강한 캐스팅 라인업을 자랑했다.

한국인의 마음을 매료시키는 작곡가 프랭크 와일드혼의 드라마틱하고 트렌디 한 음악으로 연일 화제 속에 2022년 최고의 화제작으로 주목받았다.

개막부터 종연까지 매 티켓 오픈 마다 ‘전석 매진’이라는 믿기 힘든 대기록으로 ‘역대 최단기 전회 매진’을 달성했으며 총 103회차(프리뷰 5회차 포함)에 달하는 공연을 객석점유율 100%로 충무아트센터 공연 기간에만 약 11만명 이상의 관객들이 관람을 하는 기염을 토했다.

주요기사

특히 이번 시즌 바닥-벽면-천장까지 3면을 둘러싼 새롭고 강렬한 LED 무대가 다양한 공간을 구현했다. 또 6톤 가량의 조명, 만화에서 튀어나온 듯한 분장과 의상 등으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한편, 폭발적 열기를 이어갈 뮤지컬 <데스노트>는 이름을 적으면 사람이 죽게 되는 ‘데스노트’를 우연히 주워 자신만의 정의를 실현하는 천재 고교생 ‘라이토’와 그에 맞서는 명탐정 ‘엘(L)’의 치열한 두뇌 싸움과 손에 땀을 쥐게하는 심리전을 긴장감 넘치게 그려낸 작품으로 오는 7월 1일(금)부터 8월 14일(일)까지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연장 공연을 이어간다.

 



 
문수인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