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토일드라마 '환혼' 방송 캡처
사진=tvN 토일드라마 '환혼' 방송 캡처

[문화뉴스 조희신 기자] 아린은 지난 19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환혼’에서 대호국 4대 술사가문 중 하나인 진씨 집안의 막내딸 진초연으로 완벽 변신해 활약을 펼쳤다.

이날 방송에서 아린은 죽은 낙수(고윤정 분)의 환혼인이 숨어들었다는 소식에 이를 찾기 위해 집안의 보물을 들고 송림을 찾은 진초연으로 첫 등장 했다.

대호국 최고 셀럽답게 등장만으로도 우아하고 품위 있는 아우라로 시선을 한 번에 집중시켰다.

과거 장욱(이재욱 분)과의 혼사가 깨진 적이 있었던 반전 과거도 공개됐다. 초연은 송림에 들어오면서부터 장욱을 발견하고 불편한 심기를 감추지 못하던 것은 물론, 이후 함께 대화를 하게 된 자리에서도 장욱을 향한 은근한 불만을 드러내며 신경전을 벌였다.

자신을 피해 자리에서 빠지는 장욱을 향해 “나쁜 놈”이라 홀로 속삭이며 아쉬운 기색을 내비치기도 했다.

장욱을 미워하면서도 그 속에 감춰진 초연의 복합적인 감정이 앞으로 어떤 전개를 이끌어 갈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이처럼 아린은 겉으론 우아하고 품위 있으면서도, 속으론 아이 같은 순수함과 천진함을 가진 진초연의 입체적인 캐릭터를 매력적으로 표현해내며 첫 정극 도전에 합격점을 받았다. 

한편, 대호국 최고 셀럽 진초연으로 변신한 아린은 매주 토, 일 오후 9시 10분 tvN 토일드라마 ‘환혼’에서 만나볼 수 있다.

 

주요기사


 
조희신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