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뉴스 백현석 기자] 서울시는 공공한옥인 홍건익 가옥에서 오는 21일부터 7월 22일까지 전통 소재와 패브릭(천) 등을 활용한 생활공예작품을 선보이는 '집의 사물들-삶의 품위' 전을 개최한다.

이번 '삶의 품위'전은 전통 의복과 장신구의 '형태나 문양'을 재해석해 일상 속에서 나를 정돈하고 주변 공간을 가꾸는 데에 활용할 수 있는 생활 공예 작품을 전시하는 것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히 활동 중인 12인의 공예가와 공예 브랜드(업체)가 협업한 결과물을 선보인다.

 

홍건익 가옥, '삶의 품위' 전시 포스터
홍건익 가옥, '삶의 품위' 전시 포스터

 

이번 전시는 강미나(스튜디오 M), 김남경(단하), 김보람(뵤량), 김수연(스튜디오 연), 김현주(김현주 스튜디오), 류종대(크레아포트), 명수기(명썸), 엄윤나(니스터), 이영진(마마리), 이해인&이희승(이감각), 조영아(프로젝트 보물), 최성미(샘물) 12인의 공예가와 함께한다.

주요기사

12인의 공예가들의 인터뷰를 통해 작업 소재의 선택과 계기, 평소 작업 방식, 전시 작품 제작 과정과 전시 주제의 재해석, 전시에 임한 소감 등 공예에 대해 다룬 이야기를 만나볼 수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공예가들의 각기 다른 색으로 풀어낸 전통의 현대적 해석을 통해 차별화된 독창성과 예술성이 살아있는 다양한 표현과 시도를 볼 수 있으며 방문객들이 작품을 직접 만져보고 사용·소장할 수 있도록 전시한다.

의복과 가방, 장신구, 책상이나 식탁 위에 놓인 사물과 같이 자신을 둘러싼 것들의 어울림을 통해 한 사람의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를 느낄 수 있듯 이번 전시에서 생활 공예 작품을 통한 삶의 품위를 표현하고자 한다.

한편 ,홍건익 가옥에서는 지난해부터 집의 사물을 주제로 '삶의 품격'과 '삶의 품성'전을 개최했으며 올해는 상반기에 '삶의 품위' 전에 이어 하반기에는 '삶의 품행' 기획전시를 개최할 예정이다.

 



 
백현석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