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광장, 노들섬 등이 ‘대형 야외 조각 미술관’으로 변모

[문화뉴스 백현석 기자] 서울시가 서울광장, 노들섬 등 도심 속 야외 공간 곳곳에 조각작품을 설치하여 ‘열린 야외 조각 미술관’으로 만드는 <서울조각축제>를 개최한다. 특히, 야외전시는 밝은 자연광 아래에서 주변의 풍경과 작품이 조화롭게 어우러지는 장면을 관람하는 묘미가 있다.

이번 <서울조각축제>는 서울시의 후원으로 케이스컬쳐조직위원회가 개최하는  축제로, 일상 속 곳곳에서 펼쳐지는 조각축제로 시민들의 문화 향유 기회를 늘리고 더 나아가 ‘K-조각의 세계화’를 추진하고자 하는 사업이다.

 

서울조각축제 in 서울광장' 작품전시 사진
서울조각축제 in 서울광장' 작품전시 사진

 

서울의 얼굴이라고 할 수 있는 서울광장에서 <서울조각축제 in 서울광장>이 6월 16일부터 7월 5일까지 펼쳐진다.

지난 4월부터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 서울광장에서 개최되고 있는 ‘책 읽는 서울광장’ 프로그램과 연계한 조각축제다. 서울광장을 찾는 시민들이 책과 쉼, 문화예술을 한 자리에서 모두 누릴 수 있도록 기획되었다.

이번 <서울조각축제 in 서울광장>에서는 김우진의 ‘Deer’를 포함하여, 김태수의 ‘ECOFLOW Triple Harmony’, 심병건의 ‘Pressed Drawing’, 김대성의 ‘Singing in the Rain’등 10점의 조각 작품이 전시될 예정이다.

 

'서울조각축제 in 노들' 2차전시 사진
'서울조각축제 in 노들' 2차전시 사진

 

한강의 아름다운 풍광을 자랑하는 노들섬에서는 <서울조각축제 in 노들>의 2차 전시가 6월 9일부터 개최되고 있다. 7월 11일까지 전시되는 2차 전시에서는 노들섬 상부와 하부에 총 15점의 조각작품을 전시한다.

조각축제가 열리는 기간 동안 노들섬에서 ‘서울드럼페스티벌’(6.17~6.18),  ‘문화가 흐르는 예술 마당’(주말 저녁)등 서울시에서 개최하는 다양한  문화행사가 함께 개최되어 노들섬을 찾은 시민들에게 다채로운 볼거리를  제공한다.

이외에도 한강공원에서는 서울시와 케이스컬쳐(K-Sculpture)가 함께 순환전시를 진행하고 있다. 

 

 

주요기사


 
백현석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