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제공
사진=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제공

[문화뉴스 조희신 기자] 오늘 (17일) 밤 10시 방송되는 KBS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435회는 ‘우리의 만남은 모두 기적이야’ 편으로 꾸며진다. 

이중 젠은 홍쓴부부에게 파란만장한 하루를 선사한다. 특히 낮잠 자는 젠의 모습에 두 사람 모두 누가 먼저랄 것 없이 오열을 터트려 그 배경에 궁금증을 치솟게 한다.

예비 부모인 홍쓴부부는 젠을 돌보며 젠의 천사 같은 미소에 빠지는 것도 잠시 어디로 튈지 모르는 ‘에너자이젠’의 역대급 에너지가 큰 웃음과 큰 고난을 함께 선사했다는 후문이다.

젠과 함께 산책에 나선 홍쓴부부. 산책을 나가기 위해 옷을 갈아 입히는 것 조차 이들에게는 미션이었다. 

홍현희는 바지 다리 하나에 젠의 두 다리를 넣어 놓고 “너 어제보다 살쪘니?”라고 말해웃음을 자아냈다. 

옷을 입히면서도 그저 사랑스럽게 젠을 살핀 현희 이모에게 젠은 환하게 웃으며 뽀뽀를 전해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달달하게 녹였다.

젠은 산책을 다녀온 뒤에도 에너지를 발산하며 싱크대에 들어가는가 하면 홍쓴부부에게 기저귀 갈기 기회를 선물(?) 했다. 

기저귀 갈기만큼은 피하고 싶었던 홍쓴부부. 좌절 가득한 표정을 지으며 기저귀를 가는 홍쓴부부와 달리 젠은 ‘꺄르르’ 끊이지 않는 미소를 보여 보는 이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

그 어느때보다 의미 있는 육아를 경험한 홍쓴 부부. 젠과 홍쓴부부의 스펙타클한 하루는 오늘밤 ‘슈돌’ 본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주요기사


 
조희신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