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설로 남은 작곡가들의 피땀 어린 10곡의 작품 
창작국악의 1세대 작곡가 김희조‧이강덕
기악 명인 김영재‧이론 권위자 백대웅의 창작국악
창작국악의 지평 넓힌 이상규‧박범훈
굿과 춤의 작곡가 이해식‧국악 대중화 앞장선 김영동의 창작국악

사진=국립국악원 제공
사진=국립국악원 제공

 

[문화뉴스 김창일 기자] 국립국악원(원장 김영운) 창작악단(예술감독 이용탁)은 오는  21일, 22일 저녁 7시 30분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창작악단 부지휘자 박상후의 지휘로 기획공연 ‘한국 작곡가 시리즈1’을 개최한다.

해방 이후 현대 사회로 접어들면서 한국에 유입된 서구 공연 문화에 대응하는 방안 중 하나로 전통 음악계는 ‘국악관현악’이라는 형식을 고안했는데, 이번 공연에서는 이러한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담당했던 작곡자 8명(이강덕, 김영재, 백대웅, 박범훈, 이해식, 이상규, 김영동)의 명곡을 모아 이틀에 걸쳐 소개한다. 

21일의 첫 무대는 창작국악의 1세대 작곡가로 꼽히는 김희조(1920~2001)의 ‘합주곡 1번’과 이강덕(1928~2007)의 ‘메나리조 주제에 의한 피리협주곡’으로 문을 연다. 이어서 거문고산조 예능 보유자이자 해금 명인인 김영재(1947~)의 해금협주곡 ‘공수받이’와 국악 이론가인 백대웅의 ‘최옥삼류 가야금 산조 협주곡’과 ‘연변목가’로 첫날의 무대를 마무리한다. 

주요기사

22일 무대는 창작국악의 범주와 대중성을 넓힌 작곡자들의 무대로 꾸며진다. 독학으로 작곡을 하고 KBS국악관현악단의 초대 상임 지휘자로 활동한 이상규(1944~2010)의 대금협주곡 ‘대바람소리’와 국립국악관현악단을 창단하고 한‧아세안 전통음악 오케스트라를 결성시킨 박범훈의 ‘춘무’와 25현가야금협주곡 ‘새산조’를 선보인다.

전국을 다니며 직접 채집한 다양한 토속민요와 굿음악을 ‘바람’으로 표상해 작곡한 이해식(1943~2020)의 젊은이를 위한 춤 ‘바람의 말’에서는 한국인의 함축된 정서를, 다양한 영화와 TV 드라마의 음악을 작곡하며 국악 대중화에 앞장선 김영동의 초기작‘단군신화’에서는 아악의 정제된 선율과 민속악의 멋을 전한다. 김영동의 작품에는 국립국악원 정악단의 가객 김병오와 박진희가 무대에 올라 공연의 마지막을 장식한다.

국립국악원 창작악단 기획공연 ‘한국 작곡가 시리즈1’은 오는 21일, 22일 저녁 7시 30분 국립국악원 예악당에서 선보인다. 예매는 국립국악원 누리집에서 예매 가능하다. 

 



 
김창일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