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뉴스 백현석 기자] 신촌 연세로에서 펼쳐지는 ‘2022 프랑스 거리음악축제(Fête de la Musique)’에 보컬 차수연, 조문근밴드, 프루던스 등의 뮤지션들이 총 출동한다.

신촌 프랑스 거리음악축제는 서대문구가 주최하고 프랑스 대사관이 후원하여 ‘페트 드 라 뮈지끄 (Fête de la Musique) - 프랑스 거리음악축제’라는 제목으로 매년 6월이 되면 신촌 연세로 일원에서 개최해 왔다.

 

프랑스 거리음악축제 포스터 / 사진=스타더스트이앤엠
프랑스 거리음악축제 포스터 / 사진=스타더스트이앤엠

 

한국과 프랑스의 뮤지션들의 음악 공연 외에도 신촌의 연세로 일대에 프랑스 홍보존 그리고 문화체험을 하며 즐기는 아트마켓과 플라워존 등의 다양하고 이색적인 프랑스 문화의 거리로 탈바꿈 한다.

6월 18일(토)부터 19일(일)까지 양일간 신촌 연세로에서 펼쳐지는 이번 축제를 뜨겁게 달구는 뮤지션들의 라인업은 18일(토)에는 마성의 보이스 차수연(CHA SU YEON), 오프이(OFF.E), 푸른 빛깔을 노래하는 프루던스(Prudence), 장르의 다양성에 도전하고 음악을 즐기는 조문근밴드(THE MOON) 그리고 프랑스 몽펠리에 출신 혼성듀오 bandit bandit(밴딧밴딧) 밴드가 공연을 펼친다.

19일(일)에는 1225, 카메룬 출신 프랑스 국적의 판소리꾼 Raure Mafo(로르마포), 프랑스 동요앨범을 출시했던 유발이(UBARE), 락킷걸(Rockit girl) 밴드 팀이 양일간에 걸쳐 총 9개 팀이 참여한다.

한편, '페트 드 라 뮈지끄(Fête de la Musique)'는 1982년부터 매년 하지때 프랑스 전역에서 펼쳐지는 축제이며 세계 각국에서 열린다. 한국에서는 코로나19로 인해 3년만에 다시 개최되는 의미 있는 프랑스 거리음악축제 이다.

 

주요기사


 
백현석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