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 55세 이상 예술활동증명이 완료된 도내 거주하는 예술인
예산 소진 시까지 접수

재단사무처 전경 (사진=전라북도문화관광재단 제공)
재단사무처 전경 (사진=전라북도문화관광재단 제공)

 

[문화뉴스 김창일 기자] 전라북도문화관광재단(이하 재단)은 도내 예술인 의료비(종합건강검진) 지원 사업 접수를 지난 13일부터 진행하고 있다.

전라북도 예술인 의료비(종합건강검진) 지원 사업은 의료 및 경제적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도내 예술인들에게 예술창작활동 지속을 위한 안정적인 환경과 직업역량 회복을 도모하고자 마련한 사업이다.

대상은 공고일(2022년 6월 13일) 기준 도내 주소지를 두고 만 55세 이상 예술활동증명이 완료된 예술인이다. 또한 2022년 기준 중위소득 범위 내에서 기준 이하의 소득을 가지고 있는 예술인이다. 

또한, 신청제외대상은 2021년도 종합건강검진 지원 수혜자, 국공립 문화예술기관 소속 상근예술인, 지자체 공무원 및 대학교수, 초·중·고등학교 교직원이며, 2022년도 기준중위소득(80%)을 초과한 예술인이다.

주요기사

선정된 예술인이 도내 의료서비스 지원 협약을 맺은 병원에서 종합건강검진을 진행하면 재단에서 해당 기관에 직접 지원비를 입금하는 방식이며, 예술인 총 116명에게 지원할 계획이다.

신청 기간은 예산 소진 시까지며, 전자우편접수 및 방문접수(전라북도문화관광재단 5층 예술인복지증진센터)가 가능하다.

자세한 내용은 예술인복지증진센터에 문의하면 된다.

 



 
김창일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