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MBC ‘라디오스타’ 제공
사진=MBC ‘라디오스타’ 제공

[문화뉴스 조희신 기자] 오늘(15일) 밤 10시 20분 방송 예정인 MBC ‘라디오스타’는 김이나, 이지혜, 김민규, 양세형이 출연하는 ‘부럽지가 않어~’ 특집으로 꾸며진다.

2년 만에 ‘라디오스타’에 재방문한 이지혜는 최근 심장판막질환 진단을 고백한 이후 이야기를 전한다.

그는 “오해가 생겼다. SNS를 자제하게 된다”라고 이야기하며 달라진 주변의 시선과 현재 건강 상태를 밝힌다고 해 눈길을 끈다.

또 이지혜는 3년 6개월 동안 진행을 맡은 라디오 ‘오후의 발견’ 하차 심경을 솔직하게 고백한다. 이를 듣던 김이나는 이지혜에게 가슴 뭉클한 한 마디를 건네며 분위기를 훈훈하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이지혜는 큰 딸 태리의 남다른 표현력이 담긴 어록들을 공개한다. 그러면서 “김이나 같은 감성천재인 것 같다”라고 속마음을 드러낸다.

또 함께 방송 출연했던 남편 문재완이 “연예인 병이 생겼다”라고 폭로한다. 이지혜는 방송 출연 후 문재완의 180도 달라진 남편의 SNS와 시선 강탈하는 사인 근황을 전해 스튜디오를 폭소케 한다.

심장판막질환 진단을 받은 이지혜가 전하는 건강상태는 오늘(15일) 수요일 밤 10시 2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주요기사


 
조희신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