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밤 10시 30분 tvN에서 방송

사진=tvN ‘링크 : 먹고 사랑하라, 죽이게’ 방송 캡처
사진=tvN ‘링크 : 먹고 사랑하라, 죽이게’ 방송 캡처

[문화뉴스 문수인 기자] 배우 송덕호가 tvN 새 월화드라마 ‘링크 : 먹고 사랑하라, 죽이게’에서 여진구의 멱살을 잡으며, 아슬아슬 실랑이를 벌였다.    

tvN 월화드라마 ‘링크 : 먹고 사랑하라, 죽이게’(극본 권기영, 권도환/ 연출 홍종찬/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씨제스, 아크미디어)(이하 ‘링크’)는 18년 만에 다시 시작된 링크 현상으로 한 남자가 낯선 여자의 온갖 감정을 느끼며 벌어지는 감정공유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다.

극 중 송덕호는 나고 자란 동네인 지화동으로 발령받은 신임 순경 '지원탁' 역으로 물오른 연기력을 펼치고 있다.

지난 13일 방송에서 노다현(문가영 분)은 스토커 이진근(신재휘 분)과의 사투를 벌인 뒤, 지구대에 자수하러 갔지만 결국 자수하지 못했고, 이후 지구대 경찰들이 다현을 예의주시하기 시작했다. 

이날 출근 중 다현을 발견한 원탁은 예전부터 의심스러웠던 그녀에게 다가가 안부를 물었고, 다현은 "저 지금 취조하세요?"라며 뻔뻔한 태도를 보였다. 이에 원탁은 "인사하는 건데요? 안부 인사"라며 능글맞게 말을 이었고, 거리에서 티격태격하는 두 사람의 모습이 이어졌다. 

그때 원탁을 스토커로 오해한 계훈이 그의 목덜미를 붙잡았고 서로 멱살을 잡은 채, 일촉즉발 상황으로 고조됐다. 결국 다현의 주도하에 두 사람은 오해를 풀게 됐지만, 계훈의 형식적인 사과를 받은 원탁은 끝끝내 사과를 거절했고, 첫 만남부터 두 사람의 관계는 뒤틀리게 됐다. 

매회 입체적인 캐릭터를 선보이고 있는 송덕호. 앞으로 지화동 인물들 사이에서 지원탁의 서사가 어떻게 이어질지 관심이 모아진다. 

한편, ‘링크’는 매주 월, 화 밤 10시 30분 tvN에서 방송된다.

 

주요기사


 
문수인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