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성 안무가 4인이 참여하는 현대무용축제
런던 더플레이스(The Place)에서 개최

제5회 코리안댄스페스티벌(A Festival of Korean Dance)/사진=제5회 코리안댄스페스티벌 제공

[문화뉴스 문수인 기자] 코리안댄스페스티벌(A Festival of Korean Dance)이 한국 현대무용을 대표하는 여성 안무가 4인의 작품으로 오는 6월 17일(금)부터 25일(토)까지 런던 더플레이스(The Place)에서 개최된다.

2018년 이래 주영한국문화원(원장 이정우/이하 문화원)은 영국의 권위 있는 현대무용기관인 더플레이스, (재)예술경영지원센터와 함께 한국현대무용을 집중 소개하고 있다. 

이번 페스티벌은 국내외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여성 현대무용 안무가 의 작품으로 구성되었다. 

아트프로젝트보라 김보라 안무가는 윤이상의 동명 클래식 곡에 영감을 받은 작품 <무악舞樂>을 통해 무대 위에서 피아노를 해체하는 무용수들의 움직임 자체가 소리이자 음악이 되는 감각의 경계를 허무는 무대를 선보인다. 6월 17일(금) 이번 페스티벌의 막을 연다. 

황수현의 작품 <검정감각>은 2019년 서울국제공연예술제 초연 후 꾸준히 공연되고 있는 작품이다. 감각과 인지에 대해 깊이 탐구해온 황수현 안무가는 관객과 무대의 경계가 허물어지는 경험을 모색한다.  

이윤정의 <설근체조>는 팔과 다리 등 신체 장기의 뿌리가 되는 기관이나 춤의 역사에서 누락되어왔던 혀에 안무의 기술을 결합하여 혀의 운동이 예술 작품으로 변형되는 과정을 표현한다.  

차진엽 작품 <미인 : MIIN - 바디 투 바디>는 미(美)에 대한 다양한 시각을 제시하며, 이번 공연을 통해 “여성의 몸이 지닌 의미와 가치를 재조명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올해 코리안댄스페스티벌은 댄스필름 상영과 세미나 등 부대행사를 마련하여 관객들에게 한국 현대무용을 즐길 다양한 기회를 제공한다.

김보라 의 <시간의 흔적>, 이경은의 댄스필름 <브레이킹 BreAking>을 온라인 으로 오는 7월 2일(토)까지 관람할 수 있다. 또한 6월 17일(금)에 개최 되는 세미나에는 김보라, 허성임, 김예지 안무가가 패널로 참여한다.

 

주요기사


 
문수인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