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각동 도편수 이승업 가옥' 내·외부공간에서 진행

[문화뉴스 백현석 기자] 서울시가 ‘남산골한옥마을’ 전통가옥 중 하나인 <삼각동 도편수 이승업(李承業) 가옥(서울시 민속문화재 제20호)>에서 7월 31일(일)까지 <남산골 아트랩 _ 非틀다> 전시를 진행한다. 

 

2022남산골아트랩 포스터_‘편지’ / 사진=남산골한옥마을

 

올해 처음 선보이는 <남산골 아트랩>은 전통가옥에서 펼칠 수 있는 다양한 창작활동을 지원하는 공모사업으로, 지역 및 신진 예술가 발굴을 위해 ▲ 지원대상을 35세 미만, ▲ 개인전 3회 미만의 예술가로 제한했다. 

공개모집은 상·하반기로 나누어 실시하며 올해 전시는 개인과 단체부문 각 2팀씩 선정하여 총 4회 진행된다.

프로그램 부제인 ‘非(비)틀다’는 흔히 전통가옥에서 펼쳐질 법한 전통예술에서 벗어나 장르의 제한이 없고 어떤 선입견도 품지 않는 예술공간으로서 도약하기 위하여 전통가옥을 재해석하고 비틀어보고자 하는 의미로 지어졌으며 신진 예술가의 자유롭고 새로운 시도를 적극적으로 반영할 예정이다.

첫 번째 전시는 이아영 작가의 <편지>展으로, 5월 31일(화)~ 6월 26일(일)까지 진행된다. 

누군가에게 쓰는 ‘편지란 한 글자 한 글자를 고민하며, 정성과 시간을 들인 애정 어리고 솔직한 매개체’이다. 그 진심이 전통가옥의 고요함 속에서 시민들에게 전해지길 바라는 마음으로 전시를 마련하였다.

주요기사

 

2022 남산골아트랩 포스터_‘뚝딱뚝딱’ / 사진=남산골한옥마을
2022 남산골아트랩 포스터_‘뚝딱뚝딱’ / 사진=남산골한옥마을

 

두 번째 전시 <뚝딱뚝딱>展은 ‘1352(단체명)’의 작품으로 7월 5일(화) 부터 7월 31일(일)까지 진행된다.

‘집 요정들의 숨바꼭질’을 주제로 <삼각동 도편수 이승업 가옥>의 소유자 이승업이 ‘도편수’(한옥 건축 총책임자)였던 사실과 한옥의 민간신앙인 ‘가신(家神)문화’, ‘외국의 정원 요정’을 연결하여 우리 눈에 보이는 공간을 비틀고, 보이지 않는 곳에서 가옥을 지키고 있는 작은 요정들을 떠올리게 한다.

2022년 <남산골 아트랩 _ 非틀다>의 입장료는 무료이며, 09:00~21:00까지 관람 가능하고 매주 월요일은 정기 휴관일이다. 현장에서는 설문조사 경품 증정 이벤트와 온라인 시민 큐레이터 등 다양한 이벤트가 진행된다.

 

 



 
백현석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