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제공
사진=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제공

[문화뉴스 조희신 기자] 오늘(10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KBS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434회는 '너의 모든 처음을 함께 해’ 편으로 꾸며진다. 

3년 만에 조부모를 찾아 일본에서 추억을 쌓아온 젠은 이날 여행의 마지막 하이라이트로 온천에서의 하룻밤을 보낸다. 

온천에서 지난 나날의 피로감을 한 번에 씻어낸 젠과 가족들은 함께 피로를 녹이며 그동안 꺼내 놓지 못했던 서로의 진심 어린 마음을 꺼내 놓았다.

혼자 젠을 키우고 있는 자신의 모습을 부모님은 어떻게 생각하는지 궁금했던 사유리. 젠의 할머니와 할아버지는 “사유리 혼자서 젠을 키우는 건 사실 불안해. 그러나 우리는 응원한단다”라고 딸을 향한 굳건한 믿음을 전했다.

이어 젠의 할머니 할아버지는 딸 사유리의 어린 시절에 대해 “어릴 때 뭐든 열심히 하고 친절 했지만 고집이 있었다”고 솔직 고백했다. 

이어 봇물 터지듯 장점보다 단점을 기억하는데 더 열정적인 엄마, 아빠의 모습은 절로 웃음을 터트리게 한다. 

하지만 “젠을 키우며 엄마 아빠의 마음을 알게 되었다”는 사유리와 “공부가 되었으면 좋겠다”는 부모의 마음이 통하며 다시 한번 진한 가족애를 느낄 수 있었다는 후문.

진지한 대화를 주고 받는 할머니와 사유리를 두고 먹방에 꽂힌 할아버지의 모습도 의외의 관전 포인트로 금요일 밤 안방극장을 더욱 즐겁게 할 예정이다.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매주 금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주요기사


 
조희신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