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미디어 작품 22점 만나볼 수 있어
디지털 시대 ‘감각’이 형성하는 동시대적 교감 주제

[문화뉴스 조희신 기자] 국립현대미술관(MMCA, 관장 윤범모)이​ '워치 앤 칠'의 두 번째 전시 '감각의 공간, 워치 앤 칠 2.0'​을 오는 ​​10일​​부터 9월 12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에서 개최하는 가운데, 9일 언론공개회를 진행했다.

'워치 앤 칠’은 국립현대미술관이 구축, 세계 주요 미술관과 협력하여 기관별 미디어 소장품을 전 세계 구독자에게 공개하는 구독형 스트리밍 플랫폼이다.

사진=국립현대미술관 제공
사진=국립현대미술관 제공

올해는 유럽과 중동, 내년에는 미주 및 오세아니아 주요 미술관들과 협력을 확장하는 3개년 계획으로 운영된다.

이지회 학예연구사는 "이번 전시는 디지털 시대 ‘감각’ 이 형성하는 동시대적 교감을 매개로 온라인 플랫폼에서의 스트리밍 서비스와 오프라인 전시를 동시에 열고 각 기관의 미디어 소장품 및 지역별 주요 작가 20여 명의 작품을 경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온라인 플랫폼과 전시의 콘텐츠는 ​​‘보는 촉각’, ‘조정된 투영’, ‘트랜스 x 움직임’, ‘내 영혼의 비트’의 네 가지 주제로 구성됐다.

'보는 촉각’에서는 소리에서 매만짐으로, 냄새에서 빛으로 인지적 자극들이 전도, 변이, 번역되는 현상을 다룬다. 

​​△안드레아스 바너슈테트 △안정주&전소정 △왕&쇠데르스트룀 △염지혜 △이은희 △제나 수텔라의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이은희 '핫/스턱/데드'(2021)'
이은희 '핫/스턱/데드'(2021)'

이들의 작품을 통해 미생물부터 인공지능까지 이종 간의 교감으로 확장하는 사례를 들여다 볼 수 있다.

특히 작가 이은희의 '​​​핫/스턱/데드'(2021)는 디지털 스크린의 물리적 근원을 들여다 볼 수 있어 흥미롭다. ​액체와 고체의 중간 존재인 ‘액정’의 화학적 원리를 파고들며, 경제구조 안에서 기술이 생산되고 사장되는 과정, 즉 ‘(비)정상’적으로 여겨지는 기준과 유한성에 관해 생각할 수 있다.

안드레아스 바너슈테트 '레이어-흐름'(2021)
안드레아스 바너슈테트 '레이어-흐름'(2021)

​‘조정된 투영’에서는 시공간의 감각을 면밀히 조정하며 규격화된 미터법이나 시간의 개념을 흔드는 작가적 태도를 통해 역사, 정치, 사회적 논점을 던지는 작품들을 살펴본다. 

△​​바스마 알 샤리프 △샤리프 와키드△안정주&전소정 △염지혜 △유리 패티슨의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조정된 투영'에서는 나와 타자, 나아가 세계와의 상호 관계로 지각하는 주관적 시간과 공간의 영역을 다룬다. 또한, 몸의 감각이 연결하는 사회성에 관해 사유한다. ​

바스마 알 샤리프 '우리는 거리를 재기 시작했다'(2009)/사진=국립현대미술관 제공
바스마 알 샤리프 '우리는 거리를 재기 시작했다'(2009)/사진=국립현대미술관 제공

이들 작품 중 바스마 알 샤리프 '​우리는 거리를 재기 시작했다'(2009)는 ​팔레스타인의 지리적, 정치적 좌절의 상황을 공간, 사물들의 거리와 크기, 각도를 재며 덤덤히 객관화했다. ​

날것의 감정과 같은 어울리지 않는 요소들을 엮으며 정치적 영토와 관련한 추상적이고 구체적인 형태의 폭력을 매개​​​​​했다. 

트랜스 x 움직임’에서는 월드 와이드 웹(www)의 물리적 현실을 조명하며 디지털 공간 안에서 마치 비물질적 존재로 느껴지는 개체들에 대해 이야기한다. 

김아영 '페트라 제네트릭스를 찾아서'(2020)/사진=국립현대미술관 제공
김아영 '페트라 제네트릭스를 찾아서'(2020)/사진=국립현대미술관 제공

참여 작가로 △김아영 △김웅현 △시몬 C. 니키유 △알리 체리 △ASMR티카 등이 있다.

이들은 (ASMRtica) 의 작업을 통해 네트워크로 연결된 세상의 경계와 복잡성을 비추며 디지털 공간에서 우리가 얼마나 자유롭게, 그러나 제한적으로 움직이는지 가늠하고자 한다.

'내 영혼의 비트’에서는 기술이 동반한 인간의 염원과 환상을 사유하며, 인간의 특이점이라 할 수 있는 영성(spirituality)을 동시대적 관점에서 바라본다. 

​△김실비 △김웅현 △마하 마아문 △아마드 고세인 △안드레이스 바너슈테트의 작품은 정신의 영역에서 일어나는 무아, 황홀, 환각, 두려움의 감정이 오늘의 미디어 환경에서 어떻게 감지되는지 살펴본다.

아마드 고세인의 '​제 4단계'(2015)/사진=국립현대미술관 제공

이 중 ​아마드 고세인의 '​제 4단계'(2015)는 작가가 속해있는 세 가지 다른 세상(영화, 마술, 남부 레바논 경관의 변화)의 복잡하고 비현실적인 환영과 허구를 확인할 수 있다. ​

​작가 고향의 마술사의 이야기와 그 지역의 기하학적인 기념비 조각 이미지를 중첩하며, 집단적 상상을 가능케 하는 환영과 마법이 이념과 종교적 서사로 대체되는 현실을 비춘다.  ​

전시장 곳곳에 건축가 바래​(전진홍, 최윤희)의 공기 모듈을 살펴볼 수 있다. 

이외에도 전시장을 구경하다보면, 건축가 바래​(전진홍, 최윤희)가 미디어 환경을 공기로 은유한 모듈러 구조의 건축 설치작 '​에어 레스트'​를 직접 경험하고 살펴볼 수 있다. 

한편, 연계 프로그램으로는 퍼포먼스학자 이소림, ASMR 아티스트 미니유와 우노가 ‘ASMR-디지털 미디어 시대의 친밀함과 돌봄’강연 및 퍼포먼스(7월 6일)를 선보인다. 

​뇌과학자 장동선 박사와 문제일 교수 그리고 참여작가 김아영, 염지혜가 함께하는 '나는 향기가 보여요' 대담회(8월 12일)는 서울관 7전시실 현장과 온라인으로 스트리밍될 예정이다.

 

 

주요기사


 
조희신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