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개발과 자본주의 아래 변모하는 초상들
6월 16일(목)부터 7월 24일(일)까지

[문화뉴스 문수인 기자] 원앤제이 갤러리는 강홍구 작가(1956년생)의 개인전 《신안 바다 - 뻘, 모래, 바람》을 2022년 6월 16일부터 7월 24일까지 개최한다.

전시는 원앤제이 갤러리에서의 7번째 개인전이다.

30여 년 간 활동한 작가는 1990년대 초반부터 한국 사회의 현실적인 풍경을 포착하고 합성한 디지털 사진을 선보였고, 2000년대부터는 재개발과 자본주의 아래 변모해가는 도시(서울, 경기, 청주, 부산 등)의 초상을 디지털 사진과 회화 매체로 담아왔다.

한편, 2022년 개인전 《신안 바다 - 뻘, 모래, 바람》은 강홍구 작가가 1,000여개의 섬으로 이뤄진 전라남도 신안군의 섬과 바다 풍경을 17년간 기록한 방대한 작업의 포문을 여는 인트로(intro)와 같은 전시다.

작가가 유년 시절을 보낸 고향인 신안군은 내부자로써 익숙한 곳이였지만, 상경 이후 몇십 년 만에 다시 찾은 신안은 외부자의 시선으로 낯설게 마주치게 되었다고 한다. 개인의 기억에서 비롯한 익숙함과 현재 마주한 현실 속 낯섦이 공존하는 ‘틈새'에 대해 오랜 시간 질문하고 기록한 작업으로 40여점의 작품이 소개될 예정이다.

주요기사

이번 전시는 전시의 부제와 같이 ‘뻘’, ‘모래’, ‘바람’이 중심이 되는 풍경을 통해 신안을 소개하는 작업이 주를 이룬다.

작가는 2022년 하반기에 작품의 주요 배경인 신안군에서 본 전시의 순회 전시를 진행될 예정이고, 2023년에는 신안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의 삶의 모습과 풍경들을 한꺼번에 묶어 보여주는 큰 규모의 개인전이 예정되어 있다.

전시는 월요일 및 공휴일 휴관이며 입장료는 무료다.

 



 
문수인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