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뉴스 백현석 기자]  6월 4일 토요일 오후 6시에 방송되는 'SBS 편먹고 공치리(072)' 시즌3에서는 MZ세대 대표 골퍼 정일우, 이홍기의 골프 대결이 이어진다. 백돌이 두 사람의 든든한 지원사격을 위해 찐 골프 스승들이 등장했다.

이홍기의 스승이 등장하자 공치리 멤버들은 술렁이기 시작했다. 바로 공식 아시아 장타왕으로 이름을 알린 박성호 프로였기 때문이다.

 

비거리 약 372m?! 아시아 장타왕 박성호 프로 등판!  / 사진=SBS 편먹고 공치리
비거리 약 372m?! 아시아 장타왕 박성호 프로 등판!  / 사진=SBS 편먹고 공치리

 

국내 장타 대회에서는 5연패를, 일본 장타 대회에서는 2연패를 기록했을 뿐 아니라 공식 407야드(약 372m)의 최장 비거리 기록을 가지고 있어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프로인데. 여기에 197cm 거구의 소유자라 ‘괴물’이라는 별명도 갖고 있다. 이홍기와 볼링으로 친분을 쌓았다는 그는 유리멘탈 이홍기를 향해 ”홍기야 편하게 쳐“라며 든든한 모습을 보였다.

박성호 프로에 힘입어 반격에 나선 이홍기는 지난주에 이어 입질을 멈추지 않는 이승기에게 분노를 표했다. 결국 ”필드 나가자! 박살 내줄게“라며 재대결 신청까지 했다. 그러나 이승기는 ”너 말고도 상대할 사람 많아“라며 백돌이들의 1순위 라이벌(?)다운 면모를 뽐냈다.

이날 '편먹고 공치리' 전 시즌을 통틀어 역대급 벌칙이 진행됐다. 일명 ‘대형 워터해저드에 빠진 로스트볼 찾기’! 패배한 팀은 전원 로스트볼을 찾으러 물속으로 들어가는 수모를 겪었다고 하는데, 과연 벌칙을 피하고 승자의 여유를 만끽한 팀은 누구일지 방송으로 공개한다.

최강의 벌칙이 걸린 경기로 정일우, 이홍기의 찐 골프 스승들과 함께한 '반 대항 골프' 대결 결과는 오늘 오후 6시, '편먹고 공치리(072)'에서 만나볼 수 있다.

 

 

주요기사


 
백현석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