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제공
사진=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 제공

[문화뉴스 조희신 기자] 오늘(3일) 밤 10시 방송되는 KBS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돌') 433회는 '보고 또 보고 싶어’ 편으로 꾸며진다. 

이중 단우, 연우 남매를 찾아온 육아 구세주(?)가 있었으니, 바로 전설의 파이터 추성훈. 추성훈은 파이터 후배 김동현을 위해 단연우 남매 육아에 직접 나서 고수의 비법을 대방출했다는 후문. 이에 금요일 밤 안방극장에 반가움 가득한 재미를 안겨줄 전망이다.

공개된 스틸에서 가장 먼저 시선을 사로 잡는 건 바로 ‘아빠 추성훈 카리스마’. 세월이 흘러도 변함없이 화난 아빠 파이터의 등근육 때문인지 추성훈의 품에 안겨 있는 단우의 모습은 안정적 그 자체. ‘

그 시절 우리가 사랑했던 아이, 추사랑’의 바나나 먹방 사진에 이어 마스크를 쓰고 있지만 12살 아름다운 소녀가 된 추사랑의 근황도 엿볼 수 있을 예정이라 궁금증이 쏠리고 있다.

시종일관 단연우 남매의 눈높이에서 소통하는 추성훈의 모습이 아이들에게도 통한 걸까. 웃음 가득한 단우의 표정, 포크를 꼭 쥐고 먹방의 기쁨을 만끽하고 있는 듯한 단우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푸드파이터다운 ‘짜장면치기’를 선보인 연우의 귀여움 가득한 모습도 본방 호기심을 최고치로 끌어올린다. 

한편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매주 금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주요기사


 
조희신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