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 만에 해외초청 L-E-V Dance Company 개막작 무대 마련
본격 제작 공연 투자 및 컨템퍼러리 확장을 위한 무대 선보여
이스라엘과 한국의 수교 60주년을 맞이하여 이스라엘 포커스

홍보대사 정인선, 운영위원회 및 참여예술가 단체 사진 (사진=모다페 제공)
홍보대사 정인선, 운영위원회 및 참여예술가 단체 사진 (사진=모다페 제공)

[문화뉴스 김창일 기자] 한국현대무용협회가 주최하는 서울대표예술축제 ‘MODAFE 2022 제41회 국제현대무용제 (International Modern Dance Festival 2022, 이하 MODAFE 2022)’가 5월 13일부터 6월 18일까지 36일간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 및 소극장, 대학로예술극장 대극장, 국립극장 해오름극장, 성남아트센터 오페라 하우스, 강동아트센터 대극장 한강 및 소극장 드림에서 관객과 만난다.

올해 MODAFE는 코로나19 이후 3년 만에 전 객석 100% 오픈으로 진행된다. 지난 5월 13일부터 22일까지 Pre-Festiva로 관객들을 만났고, 5월 26일부터 6월 18일까지 Main Festival이 진행된다. 또한 시민과 함께하는 M.O.S(MODAFE Off Stage)가 5월 21일 대학로 마로니에공원에서 오프라인으로 진행됐다.

올해 MODAFE는 이스라엘과 한국 수교 60주년을 맞이하여 'L-E-V Sharon Eyal|Gai Behar'의 한국 프리미어 공연 <Chapter 3: The Brutal Journey of the Heart>가 개막작으로 관객들을 만난다.

 

대전예술의전당 Spring FestivalxMODAFE 공동 Project Choice of the Project 단체사진, (왼쪽부터) 김혜정예술감독, 대전예술의전당 김세현 차창, 정석순 안무가, 전미숙 안무가, 이동하 안무가, 박관정 안무가, 이해준 조직위원장 (사진=모다페 제공)
대전예술의전당 Spring FestivalxMODAFE 공동 Project Choice of the Project 단체사진, (왼쪽부터) 김혜정예술감독, 대전예술의전당 김세현 차창, 정석순 안무가, 전미숙 안무가, 이동하 안무가, 박관정 안무가, 이해준 조직위원장 (사진=모다페 제공)

 

한국현대무용협회와 대전예술의전당이 함께 제작한 [MODAFE×Spring Festival 공동 Project Choice of the Project #1, #2]의 안무가 정석순, 박관정, 이동하, 전미숙의 작품이 다시 한번 무대에 오르며, [MODAFE Collection]에는 한국 현대무용계의 현재를 대표하는 Crayon Dance Project, 리케이댄스, 블루댄스씨어터2, 권효원앤크리에이터스, The Park Dance, 멜랑콜리 댄스 컴퍼니가 출연한다.

국제협업 그리고 이스라엘과 한국의 수교 60주년을 기념하여 이스라엘에 주력하여 무대를 꾸민다. 국제협업과 이스라엘 Focus에 주력할 [Center Stage of Seoul]에는 12H Dance, Gil Kerer Dance, Project Square House, JPARK, BREACH를 만날 수 있다.

지금 주목해야 할 한국 현대무용계 새로운 흐름, 모다페의 안무가 [The New Wave]에는 김광민×정진우, 장인지, 이대호, 최소영, 육난희, 정예림, 위보라, 한창호, 김지욱이 무대를 준비한다.

컨템퍼러리 확장을 위한 새로운 문 [Traditional Research of Contemporary]에는 정보경댄스프로덕션, Maholra Company, 최지원, 나연무용단이 관객들을 만난다.

신인 안무가들의 힘찬 날갯짓인 모다페의 미래 [Spark Place]에서는 정민수, 권은기, 윤희섭, 김미리×김현주×김영은, 곽유하, 박민지, 오진민, 최종원, 윤경근, 정하늘, 이윤조에게 무대를 제공한다.

MODAFE 2022 공연 티켓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홈페이지, 국립극장 홈페이지, 인터파크 홈페이지 에서 구매가 가능하다. 

단체 티켓은 20인 이상 30% 할인으로 모다페 사무국으로 연락하면 된다.

 

주요기사


 
김창일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