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뉴스 백현석 기자] CICA미술관에서 미국 뉴욕 기반 작가 PJPIII (Patrick J. Peters III)의 개인전이 6월 5일까지 열린다.

PJPIII 작가는 코로나 팬데믹 이전 뉴욕에서 사업가로 활발하게 활동하다가 2020년 4월 코로나로 죽을 고비를 넘겼다. 긴 코로나 투병으로 얻은 심각한 정신적 후유증에서 벗어나기 위해 그는 예술에 집중하게 됐다.

예술을 만난 후 그는 이전 쌓아온 모든 경력, 직업을 포기했다. PJPIII 작가는 예술로 이 세상을 더 좋은 곳으로 만들 수 있다고 믿는다.

 

PJPIII, The Artist (Patrick Peters)
PJPIII, The Artist (Patrick Peters)

 

작가는 뉴욕 사우샘프턴에서 코로나 격리 중 캔버스에 그림을 그리며 새로운 열정을 발견했다. 유명한 화가이자 현재 그의 멘토인 패튼 밀러(Paton Miller)는 그가 차고에서 그린 그림을 보고 작가로서 재능과 잠재력을 바로 알아봤다. 이후 그의 작품은 인정받아 사우샘프턴 예술센터에서 4개월 동안 전시됐다.

주요기사

PJPIII 작가는 이를 시작으로 뉴욕 다키아(Dacia) 갤러리에서 첫 개인전을 열었고 △햄프턴 △뉴욕 △라운드톱 텍사스 △사우샘프턴 아트센터를 포함한 4개의 장소에서 신진 작가로 선정돼 작품을 발표했다.

이번 전시에서는 PJPIII 작가의 ‘뉴스 도둑 (News Bandits)’ 신작 시리즈가 선보여진다. 전통 예술, 프린트와 대체 불가능 토큰(NFT)이 혼합된 매체 작품들이다.

대중 매체 뉴스에 의해 조종되는 대신, PJPIII 작가는 세상을 더 나은 곳으로 만들기 위해 예술을 이용해 자선 단체를 위한 후원 기금을 모으고자 한다.

그는 그가 만난 사람들과 장소, 경험들에 영감을 받아 작업하고 있다. 그는 올바른 의도를 지닌 예술이 세상을 선하게 바꿀 수 있다고 믿는다.

 

 



 
백현석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