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무형문화재 ‘수궁가’ 예능보유자 왕기석의 완창 무대
동편제와 서편제의 조화를 이룬 미산제 ‘수궁가’
고수 김규형·조용수 장단, 국악방송 유영대 사장 해설

사진=국립극장 제공
사진=국립극장 제공

 

[문화뉴스 김창일 기자] 국립극장은 <완창판소리 - 왕기석의 수궁가>를 6월 18일 국립극장 하늘극장에서 공연한다. 2021-2022 국립극장 레퍼토리시즌 마지막 완창판소리 무대로 전라북도 무형문화재 ‘수궁가’ 예능보유자 왕기석 명창이 미산제 ‘수궁가’를 선보인다.

소리 공부에 빠져든 왕기석 명창은 남해성 명창뿐 아니라, 정권진‧박봉술‧정광수‧성우향‧오정숙 등 당대 내로라하는 명창으로부터 소리를 배우며 자신을 갈고닦았다. 1980년부터 3년간 국립창극단 연수 단원을 거친 왕 명창은 1983년 21세의 나이에 정식 단원으로 입단, 30년 동안 국립창극단 주역으로 활약하며 200여 편의 작품에서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냈다.

2014년에는 KBS국악대상 판소리 부문 및 종합 대상을 받고 전라북도무형문화재 ‘수궁가’ 예능보유자로 지정되며 명창의 반열에 올랐다. 2017년 대한민국문화예술상을 받아 예술가로서의 공로를 인정받기도 한 왕 명창은 2018년부터 지금까지 국립민속국악원장으로 재직하며, 창극 레퍼토리 개발에 힘쓰고 있다.

왕기석 명창이 이번에 선보일 소리는 미산제 ‘수궁가’다. ‘수궁가’는 전승되는 판소리 다섯 바탕 중 유일하게 우화적인 작품으로 수궁과 육지를 넘나들며 펼쳐지는 토끼와 별주부 자라의 이야기를 다룬다.

왕 명창은 “40년 소리 인생에서 이번이 23번째 ‘수궁가’ 완창 무대”라며 “해학적인 면을 극대화해 그 어느 때보다 재미있는 ‘수궁가’를 만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고수로는 광주시립창극단 예술감독 김규형, 국립창극단 기악부장 조용수가 함께하고 유영대 국악방송 사장이 해설과 사회를 맡아 작품의 이해를 돕는다.

예매 및 문의는 국립극장 홈페이지 또는 전화로 하면 된다.

 

주요기사


 
김창일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