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23일부터 11월 19일까지 58일간의 대장정
6월 14일까지 30% 얼리버드 티켓 할인

사진=대구오페라하우스 제공
사진=대구오페라하우스 제공

 

[문화뉴스 김창일 기자] 제19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가 9월 23일부터 11월19일까지 총 58일간 펼쳐진다. 이번 오페라축제는 유네스코 음악창의도시인 독일 만하임과 유서 깊은 이탈리아 페라라극장의 오페라를 초청하고, 통영 출신의 세계적인 작곡가 윤이상의 작품을 무대에 올리는 등 유네스코 네트워크의 일원인 대구의 정체성을 확고히 하는 것을 중점으로 준비하고 있다. 

아홉 편의 메인오페라를 비롯한 콘서트·부대행사들로 가득 채워질 제19회 대구국제오페라축제는 대구오페라하우스가 제작한 오페라 <투란도트(9.23-24)>로 화려하게 개막한다. 두 번째 작품은 이탈리아 페라라극장과 합작한 모차르트의 대표 오페라 <돈 조반니(10.7-8)>다. 

다음 작품은 이번 축제 프로그램 중 가장 큰 화제를 모으고 있는 바그너의 ‘니벨룽의 반지’ 시리즈다. 독일 만하임국립극장에서 올해 7월에 공연된 최신 프로덕션을 초청하였으며, <라인의 황금(10.16)>, <발퀴레(10.17)>, <지크프리트(10.19)>, <신들의 황혼(10.23)>까지 총 네 편의 오페라가 현지에서 제작된 그대로 무대에 올라 국내 바그네리안(바그너 오페라의 열성 애호가)들의 관심과 기대를 한껏 올리고 있다. 

이어 국립오페라단이 제작한 베르디의 대표작 <라 트라비아타(10.28-29)>, 영남오페라단이 제작한 로시니의 오페라 <신데렐라(11.4-5)>가 공연될 예정이며, 대구오페라하우스가 제작한 통영 출신 작곡가 윤이상의 오페라 <심청(11.18-19)>이 축제를 화려하게 마무리한다. 

주요기사

한편 대구오페라하우스는 대구국제오페라축제의 티켓 할인 이벤트인 ‘얼리버드(조기예매)’를 6월 14일까지 진행한다. ‘얼리버드’ 이벤트를 통해 관객들은 여섯 편의 메인오페라 공연 좌석을 30% 할인된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 

이번 얼리버드 티켓예매 이벤트에 해당되는 공연은 메인오페라 아홉 편(투란도트, 돈 조반니, 니벨룽의 반지(4편), 라 트라비아타, 신데렐라, 심청)이다. 메인오페라를 제외한 나머지 공연은 일반 예매가 시작되는 6월 21일부터 구매가 가능하다.  

예매는 대구오페라하우스 홈페이지, 인터파크 홈페이지, 인터파크 콜센터를 통해 가능하다.

 



 
김창일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