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실을 다지고 균형을 갖춘 15개의 무대
6월 9일부터 29일까지 예술의전당에서 개최

사진=예술의전당 제공
사진=예술의전당 제공

 

[문화뉴스 김창일 기자] 예술의전당(사장 유인택)과 대한민국발레축제추진단(예술감독 박인자)은 <제12회 대한민국발레축제>(이하 발레축제)를 6월 9일부터 29일까지 예술의전당에서 공동 주최한다. 

올해 발레축제는 예술의전당과의 공동제작 작품인 <로미오와 줄리엣>을 비롯하여 5개의 초청작품과 1개의 협력작품, 6개의 공모작품, 2개의 야외공연 등 총 15개의 무대를 선보인다.

술의전당과 대한민국발레축제는 아래 네 가지 운영 방향을 설정하고 이번 발레축제를 준비했다. 

첫째, 예술의전당과 대한민국발레축제가 공동제작하는 <로미오와 줄리엣>은 전국 규모 오디션을 개최해 프리랜서 무용수에게 전막발레 참여 기회를 제공한다.

둘째,  M발레단 <안중근, 천국에서의 춤>, 와이즈발레단의 <VITA>, 이루다블랙토의 <W> 등 팬데믹 상황에서 민간발레단이 제작한 창작작품의 레퍼토리화를 지원한다.

셋째,  본 축제에서 첫 선을 보이는 유장일발레단의 <이해할 수 없는 폭력 #1>, 박기현발레단 <어둠으로부터 : 아르케(Arch)>, 함도윤 <Nothing>, 이윤지 <마블링> 등 공모를 통해 신진안무가의 작품을 무대에 올린다. 

주요기사

넷째, 유니버설발레단이 <잠자는 숲속의 미녀>, 협력공연 <한국을 빛내는 해외무용스타 스페셜갈라>, 김주원의 <Révérence 레베랑스>, 국립발레단 <허난설헌-수월경화> 등 수준 높으면서도 대중적인 프로그램 구성으로 애호가와 일반인 모두의 호응을 유도한다.

축제를 더욱 풍성하게 만드는 다양한 부대행사도 준비되어 있다.

 6월 25일 7시 <청소년 발레 갈라>, 26일 7시에 진행되는 지역단체들이 참가하는 <시티 발레 갈라>가 공연을 준비하고 있다.

또한, 야외공연 기간에는 발레 플리마켓 행사도 준비되어 있어 다양한 발레용품을 구경하며 구입하거나 개인 소장품을 중고거래 하는 재미도 느낄 수 있다.  

자유소극장 부대행사로는 안무자와 관객이 소통하며 작품의 이해를 돕는 <관객과의 대화>가 진행된다. 

 



 
김창일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