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금 종목 차루빈 국무총리상 수상
421명 접수, 국악계 이끌 주역들의 경연 

대상수상자 박새한(좌), 최우수상수상자 차루빈(우) (사진=국립국악원 제공)
대상수상자 박새한(좌), 최우수상수상자 차루빈(우) (사진=국립국악원 제공)

 

[문화뉴스 김창일 기자] 국립국악원(원장 김영운)이 주최하는 제42회 온나라 국악경연대회 대상 경연 및 시상식이 지난 26일 국립국악원 풍류사랑방에서 열렸다. 

영예의 대상인 대통령상 수상자는 ‘평조회상 중 상령산’을 연주한 피리 종목의 박새한(19세, 한국예술종합학교 2학년 재학)으로 결정되었다. 한편 대금 종목의 차루빈(20세, 한국예술종합학교 3학년 재학)이 ‘서용석류 대금산조’를 연주해 국무총리상인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시상식 인사말에서 김영운 국립국악원장은 “코로나 상황에서 대회 준비와 참가 과정이 쉽지 않았을 텐데 최선을 다해 대회에 참가한 모든 분께 위로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라며 “앞으로도 계속된 도전으로 국악계를 이끌어 나가는 주역들이 되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대상 수상자인 박새한은 “대회를 준비하면서 많이 힘들었지만, 선생님들이나 부모님 그리고 같이 응원해 주는 친구들이 있어서 많은 위로가 됐다. 수상한 사람의 격에 맞는 좋은 음악을 해 나가겠다”라며 수상 소감을 밝혔다.

이번 대회는 모두 421명이 접수하여 321명이 예선을 치렀다. 8명이 접수하여 예선과 본선이 통합된 정가를 제외한 10개 종목은 예선을 통과한 6명이 다시 본선을 치렀고, 최종 대상 경연에서 대통령상인 대상, 국무총리상인 최우수상을 비롯해 모두 33명의 수상자가 결정됐다.

 

주요기사


 
김창일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