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웃는 남자’, 역대급 캐스팅
오는 6월 10일부터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서 공연

뮤지컬 '웃는 남자'/사진=EMK 뮤지컬 컴퍼니 제공
뮤지컬 '웃는 남자'/사진=EMK 뮤지컬 컴퍼니 제공

 

[문화뉴스 문수인 기자] 2022년을 화려하게 장식할 뮤지컬 '웃는 남자'가 개막을 2주 앞두고 작품을 더욱 흥미진진하게 즐길 수 있는 관전 포인트를 공개하며 관객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EMK뮤지컬컴퍼니의 두 번째 창작 뮤지컬 '웃는 남자'는 작품은 신분 차별이 극심했던 17세기 영국을 배경으로 끔찍한 괴물의 얼굴을 하고 있지만 순수한 내면을 지닌 그윈플렌의 여정을 담아냈다. 

1. 마음을 울리는 음악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뮤지컬 작곡가 프랭크 와일드혼의 오감을 자극하는 드라마틱한 멜로디와 아름답고 감각적인 가사말이 만나 중독성 강한 음악이 완성되었다.

'나무 위의 천사', 'Can It Be?' 등의 대표곡은 오랜 시간 회자될 정도로 깊은 중독성으로도 유명하다. 특히 작품의 하이라이트라고 꼽히는 2막의 그윈플렌과 상원위원의 귀족들의 장면은 음악이 더해져 풍부한 감정을 전달하며 많은 팬들에게 사랑받고 있다.

그윈플렌이 귀족들을 향해 가난한 사람들을 보라고 외치는 '그 눈을 떠(Open Your Eyes)'와 바로 이어서 부르는 '웃는 남자(The Man Who Laughs)’는 폭발적인 감정이 분출되는 그윈플렌의 내면과 더불어 작품의 서사를 강렬하게 내리꽂는 최고의 음악으로 큰 입소문을 얻었다. 

2. 매혹적인 황홀경, 압도적인 무대  

다양한 작품에서 그 실력을 인정받아 온 오필영 무대디자이너는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의 넓은 무대를 꽉 채우는 강렬한 프롤로그 장면, 계단식으로 쌓아 올려져 거대함을 자랑하는 귀족들의 의회 장면 등은 압도적인 무대 예술을 탄생시키며 보는 이들에게 강렬함을 전한다는 각오다.

주요기사

특히 '웃는 남자'는 가난과 부의 대비를 극명하게 드러내는 무대로 작품의 메시지를 더한다. 영국 귀족들이 모두 모인 가든파티 장면, 온갖 보석과 금, 은으로 장식되어 빛을 발하는 왕실, 비현실적으로 거대하게 무대 위에 자리해 보는 이들을 압도하는 침대 등은 당시의 부를 화려하고 사실적으로 드러냈다.

반면 가난한 자들의 공간은 소박하지만 따뜻하고 섬세하게 되살아났다. 거대한 우르수스의 마차는 거친 나무의 질감을 살리는 동시에 그윈플렌과 데아의 유일한 집을 상징하는 포근한 이미지를 만들어 냈다.

또한 실제 물을 사용, 새로운 장면을 연출한 나루터도 많은 관객들에게 회자됐다. 

3. 완벽한 캐스팅 라인업

초연 이후 4년 만에 무대와 그윈플렌으로 박효신이 돌아왔다. 또 박은태가 새로이 그윈플렌으로 무대에 올라 새로운 캐릭터를 탄생시킬 예정이다. 여기에 초연부터 꾸준히 '웃는 남자'에 출연한 박강현이 그간의 경험을 통해 더욱 완벽해진 그윈플렌을 예고했다. 

이외에도 묵직한 존재감으로 무대를 사로잡는 민영기, 양준모가 우르수스 역을 맡아 작품을 안정적으로 이끌어간다. 또한 매혹적인 팜므파탈 조시아나 역으로는 무대를 자유자재로 장악하는 최고의 실력파 배우 신영숙과 김소형이 캐스팅됐다.

이외에도 아역배우 출신이자 지난 시즌 데아로 많은 사랑을 받은 이수빈이 이번 시즌에도 함께 한다. 신예 유소리도 '웃는 남자'에 합류하며 새로운 데아를 예고했다. 이외에도 탄탄한 실력을 자랑하는 다수의 배우들은 새로운 ‘웃는 남자’의 전설을 완성시킬 것이다.

뮤지컬 '웃는 남자'는 오는 6월 10일부터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세 번째 시즌의 역사적인 막을 올린다.

 



 
문수인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