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에서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전막발레
한 점의 그림에서 탄생한 전막 희극 발레 

사진=국립발레단 제공
사진=국립발레단 제공

[문화뉴스 김창일 기자] 국립발레단(단장 겸 예술감독: 강수진)이 오는 6월 8일부터 11일일까지 국립극장 해오름에서 2022년 신작 <고집쟁이 딸>을 공연한다. 

안무가 프레데릭 애쉬튼이 안무한 영국 로얄발레단 버전으로 국내에선 국립발레단이 처음으로 전막 공연을 올린다.

원작은 프랑스 혁명이 일어나기 직전인 1789년 7월 장 베르셰 도베르발(1742-1806)이 보르도에서 초연한 작품이다. 장 도베르발은 시골의 작은 창고에서 엄마에게 혼나고 있는 딸과 그 뒤로 도망치는 젊은 연인의 모습이 담긴 그림에서 영감을 받아 만든 작품이다.  

당시 <고집쟁이 딸>은 일상에서 느끼는 감정을 보다 현실적인 형태로 표현한 첫 획을 그은 작품으로 평가받았다. 

1960년 영국 로열 발레단의 창립 안무가인 프레데릭 에쉬튼(1963-1970 영국 로열발레단 예술감독)이 재안무하여 본인만의 새로운 작품으로 만들어 냈으며, 영국 로열발레단의 주요 레퍼토리로 자리잡고 있다. 

국립발레단은 2022년 6월 8일 국립극장 해오름에서 프레데릭 에쉬튼이 안무한 버전으로 국내에서 첫선을 보이게 되었다. 

주요기사

<고집쟁이 딸>은 희극발레로서 다양한 감정 표현이 중요한 작품이며, 특히 엄마역의 시몬 역할은 남자 무용수가 여성을 연기해야 하기에 작품의 성패를 캐스팅이 좌지우지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작품이다. 

 먼저, <고집쟁이 딸>의 또 다른 주인공이라 해도 손색이 없는 엄마 역할의 ‘시몬’역에는 조금은 과장된 연기와 코믹한 표현이 주를 이루는 역할인 만큼 발레팬들 사이에서 일명 ‘표정 장인’이라 불리며 유쾌하고 즐거운 연기에 특히 능통한 배민순과 지난 <말괄량이 길들이기> 공연에서 ‘그레미오’를 연기하여 호평받은 김명규B가 캐스팅되어 그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여주인공 ‘리즈’역에는 국립발레단을 대표하는 수석무용수 박슬기, 박예은과 국립발레단의 차세대 스타 조연재가 캐스팅되었다.

강수진 단장 겸 예술감독은 “몇 안 되는 희극발레이며, 한국에서는 공연된 적 없는 애쉬튼 버전의 <고집쟁이 딸>을 공연함으로써 국민들에게 유쾌한 웃음과 힐링을 선물하고, 다시 시작되는 일상으로의 복귀에 활력을 불어넣고자 한다”며 이 작품을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김창일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