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한국을 영화분야 중점 협력국가 지정
영진위 박기용 위원장 등 패널 참석
'다음소희', '헤어질 결심' 등 한국영화 칸 입성

제 75회 칸 국제영화제 포스터 [사진=칸 국제영화제 공식 SNS 캡쳐]
제 75회 칸 국제영화제 포스터 [사진=칸 국제영화제 공식 SNS 캡쳐]

[문화뉴스 고나리 기자] 제75회 칸국제영화제가 열리는 프랑스 칸에서 19일(현지시간) 오후에 한-프 라운드테이블이 개최됐다.

지난 4월 프랑스가 한국을 영화분야 협력 중점국가로 선정한 이후 칸에서 다시 한 번 만남을 갖게 된 것이다. 특히 프랑스 국립영화영상센터(CNC)가 칸국제영화제 기간 동안 타국과의 공동 라운드테이블을 개최한 것은 이례적이다.

이날 라운드테이블은 영진위 박기용 위원장과 프랑스 CNC 도미닉 부토나(Dominique Boutonnat) 회장의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행사의 장을 열었으며, 진행은 버라이어티 패트릭 프래터(Patrick Frater) 기자가 맡았다.

양국의 패널들은 한국과 프랑스의 영화제작 환경과 정책 등에 대해 이야기하며 협업 방안을 모색함과 동시에, 코로나19 이후의 극장과 영화산업의 미래에 대한 심도 깊은 논의의 장을 열었다.

1부 세션은 "다양성: 공동의 목표가 될 수 있는가?"라는 주제로 예술영화, 독립영화관, 젊은 작가 발굴 등 다양성 보장을 위한 환경 조성방식에 대해 논의하고 양국의 영화분야 협업방안을 모색하였다.

주요 패널로는 칸비평가주간 폐막작 '다음소희'의 정주리 감독, '반도' 제작사 레드피터 이동하 대표, CJ ENM 고경범 본부장, 2022년 아카데미상 작품상을 수상한 '코다' 제작사인 파테 필름(Pathé Films) 아르다반 사파에(Ardavan Safaee) 대표,

작년 코픽 로케이션 인센티브 지원작이자 프랑스 작품인 '배니싱: 미제사건'의 제작사인 로장주필름(Les Films du Losange)의 알렉시 당텍(Alexis Dantec) 대표, 올해 칸국제영화제 주목할만한 시선 초청작 '리턴투서울(All the people I’ll never be)' 제작사 오로라필름(Aurora Films) 샤를로트 뱅상(Charlotte Vincent)이 참여했다.

 

영화 '다음 소희' 해외포스터 [사진=트윈플러스파트너스]
영화 '다음 소희' 해외포스터 [사진=트윈플러스파트너스]

2부 세션은 "미래관객을 위한 영화"를 주제로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극장산업이 침체되는 상황에서 양국의 장기적 극장산업 회복을 위한 정책과 관객개발 방안에 대해 논의하였다.

주요 패널로는 메가박스 홍정인 대표, 부산국제영화제 허문영 집행위원장, 콘텐츠판다 김재민 대표, 유니프랑스 다니엘라 엘스트네르(Daniela Elstner), 오렌지 스튜디오 피에르 라자모엘라(Pierre Rasamoela), 시네움 극장 필립 보리스-콤브레(Philippe Borys-Combret)가 참여했다.

라운드테이블이 종료된 후 양국의 영화인들은 코픽의 한국영화종합홍보관 테라스에서 네트워킹 파티를 했고, 올해 부산국제영화제에서 한 번 더 라운드테이블을 개최하여 다시금 양국 간의 문화교류를 공고히 하기로 약속하였다.

 

주요기사


 
고나리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