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듬을 주제로 빛고을시민문화관 ‘열린 소극장’에서 공연으로

사진=광주문화재단 제공
사진=광주문화재단 제공

 

[문화뉴스 김창일 기자] 국악을 포함해 세계의 여러 음악스타일을 포용한 재즈 무대가 광주문화재단 빛고을시민문화관 ‘문화가 있는 날 열린 소극장’의 5월 공연으로 꾸며진다.

이번 공연은 창작프로젝트팀 ‘모자이크(MOSAIC)’가 ‘리듬’을 주제로 오는 25일 오후 7시 30분 빛고을아트스페이스 소공연장에서 재즈음악을 선사한다.

최수희의 해설과 영상이 함께 할 이번 연주회는 서로 다른 컬러의 창작곡과 새롭게 편곡한 생동감 있는 재즈음악으로 관객들과 호흡하는 소중한 시간이 될 것이다.

주요기사

연주곡은 ‘비행(Flying)’, ‘춤추는 꽃(Dancing Hibiscus), ‘오드아리랑(Odd Arirang)’ 등 8곡이다.

6월 29일 수요일 ‘문화가 있는 날’에는 빛고을아트스페이스 소공연장에서 라쏘뮤직(LASSO MUSIC)이 ‘Vacation Jazz’라는 주제로 관객들에게 다가갈 예정이다.

입장료는 무료이며 관람신청은 전화(빛고을시민문화팀)로 사전 예약할 수 있다.

 



 
김창일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