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용과 공연예술의 진입장벽 낮추는데 적극 동참

MODAFE 2022 홍보대사 정인선 (사진=H&엔터테인먼트 제공)
MODAFE 2022 홍보대사 정인선 (사진=H&엔터테인먼트 제공)

 

[문화뉴스 김창일 기자] 배우 정인선이 국내 최장수 최대의 현대무용축제인 서울대표예술축제 MODAFE 2022 제41회 국제현대무용제(International Modern Dance Festival, 이하 MODAFE 2022)의 홍보대사로 위촉됐다.

한국현대무용협회는 배우 정인선은 “아역 배우 시절부터 수많은 수식어를 갈아치우고 있어 ‘수식어 컬렉터’라는 별명도 있는 정인선은 ‘따뜻함과 배려심, 친근한 인상과 잘 경청해주는 모습으로 대중들의 사랑도 많이 받고 있다. 이 같은 모습은 시대에 따른 변화이자 본 모습으로의 회귀가 될 MODAFE 2022의 주제 “Let's Feel the MODAFE Magic!”에 매우 부합하며, 모다페의 도전을 대중들에게 긍정적인 기운으로 전해줄 것으로 기대된다”며 위촉 배경을 밝혔다.

배우 정인선은 “무용과 공연예술 일반 대중들의 진입장벽을 낮추는 역할에 MODAFE 2022 홍보대사로서 함께할 수 있게 되어 기쁘게 생각해요. 대중들과 모다페에 함께 하고 싶어요”라며 홍보대사 위촉 소감을 밝혔다.

‘MODAFE 국제현대무용제’는 올해 41회를 맞아 “Let's Feel the MODAFE Magic!”을 슬로건으로 5월 13일부터 6월 18일까지 36일간 아르코예술극장 대극장 및 소극장, 대학로예술극장 대극장, 국립극장 해오름극장, 성남아트센터 오페라 하우스, 강동아트센터 대극장 한강 및 소극장 드림에서 관객과 만난다.

 

주요기사

사진=한국현대무용협회 제공
사진=한국현대무용협회 제공

 

올해 MODAFE 2022는 2021년도 제40회 국제현대무용제에 선보인 ‘한국 현대무용의 역사’의 뒤를 잇는 작품들로 MODAFE Pre-Festival과 MODAFE Main Festival로 나뉘어 진행된다. 

5월 13일부터 5월 22일까지 Pre-Festival을 시작으로 3년 만에 개막작으로 선보일 해외초청작과 함께 할 MODAFE Main Festival은 (사)한국현대무용협회와 대전예술의전당이 공동 제작한 MODAFE×Spring Festival 공동 Project Choice of the Project, 국제협업과 이스라엘 Focus로 주력할 Center Stage of Seoul 외 4개의 타이틀로 구성한 작품들로 5월 26일부터 6월 18일까지 나누어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코로나로 중단됐었던 서울대표예술축제로서 매년 서울시민과 함께 오프라인으로 직접 무용을 만날 수 있었던 인기 프로그램 M.O.S(MODAFE Off Stage)도 다시 서울시민과 만난다. 

이해준 조직위원장은 “금년 MODAFE 2022는 모다페 역사상 36일간 개최되는 최장 축제이자 5곳의 극장에서 진행되는 최다 극장 개최 축제로 기록될 것이다. 금년 축제 슬로건 “Let's Feel the MODAFE Magic!”에 맞게 마법과 같은 춤의 무대로부터의 근사한 초대가 될 것이니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했다.

 



 
김창일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