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뉴스 백현석 기자] 한국민속촌이 극강의 토종 공포체험 ‘귀굴 두 번째 이야기’를 5월 21일부터 11월 6일까지 주말 및 공휴일간 진행한다.

오직 한국민속촌만의 특색으로 관람객 호응이 높았던 우리나라 토종 공포체험이 돌아왔다.

 

한국민속촌, 귀굴 안내사항
한국민속촌, 귀굴 안내사항

 

‘귀굴 두 번째 이야기’는 우리 조상들의 가장 큰 재난이었던 기근 때문에 변해버린 조선시대 마을의 이야기를 다룬다.

주요기사

관람객은 음산한 분위기의 조선시대 기와집을 지나며 약 15분간 극한의 공포를 체험하는데, 사람이 살지 않아 방치된 가옥에서 나오는 퀘퀘한 냄새와 음침함이 가득 묻어 나는 끼이익 소리 등 오감을 자극하는 요소들이 극한의 짜릿함을 선사한다.

한국민속촌은 전작의 귀굴보다 훨씬 높은 강도의 공포를 제공하기 위해 대대적인 시설 개선 작업을 진행한만큼 관람객들의 많은 호응을 기대하고 있다.

‘귀굴 두 번째 이야기’의 공포 수위가 높아 초등학생 이하, 노약자, 임산부, 심장 질환자 등은 참여가 불가능하며 사진 및 동영상 촬영이 엄격하게 제한된다.

 

 



 
백현석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