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간 변경, 뮤지션을 위한 플랫폼, 양질의 아카데미 운영
연중기획 시리즈로 1년 내내 관객과 만나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박혜영 운영실장(좌), 손열음 예술감독(우)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박혜영 운영실장(좌), 손열음 예술감독(우)

 

[문화뉴스 김창일 기자] ‘마스크’를 주제로 제19회 평창대관령음악제가 7월 2일부터 23일까지 평창 알펜시아 콘서트홀과 뮤직텐트를 비롯한 강원도 일대에서 개최된다. 

16일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손열음 예술감독은 “올해 주제어는 ‘마스크’다. 우리에게 가장 가까운 오브제이고, 고(故) 이어령 선생님 인터뷰에서 마스크가 있어 서로를 보호하고 연결할 수 있다는 글을 읽었다. 축제는 준비하는 마음과 닮았다”며 주제어 설정 이유를 밝혔다. 

박혜영 운영실장은 “이번 여름음악회는 역대 가장 긴 기간 동안, 최대 규모로 열리게 된다. 코로나19로 개최되기 어려웠던 아카데미 프로그램도 신규 프로그램과 함께 열릴 예정이다. 2018년 첫선을 보였던 강원의 사계가 올해는 연중기획 시리즈로 확대되어서 알펜시아 콘서트홀과 뮤직텐트에서 열릴 예정이다”라며 제19회 평창대관령음악제의 변화를 설명했다. 

손 감독은 올해 변화로 △ 기간 변경 △ 평창 페스티벌 스트링즈, 평창 페스티벌 바로크 앙상블 △ 아카데미 프로그램 △ 연중기획 시리즈 등 4가지를 꼽았다.

첫 번째로 7월 말에서 8월 초 사이 개최되던 평창대관령음악제가 7월 초에 시작해 중순에 마무리되는 일정으로 변경됐다. 손 감독은 “숙박, 교통체증이 문제가 됐다. 요즘은 휴가 기간이 정해져 있지 않다. 유동적으로 음악회를 찾아올 것을 기대하고 있다. 아스펜, 잘츠부츠크 음악제처럼 좀 더 길게 해서 여름에는 평창에서 항상 음악이 흐른다는 것을 꿈꾸고 있다”고 했다. 

두 번째는 평창 페스티벌 스트링즈, 평창 페스티벌 바로크 앙상블로 더 많은 뮤지션들이 함께 할 수 있게 된 점이다. “지난 몇 년 동안 평창 페스티벌 오케스트라(PFO)가 너무 큰 사랑을 받았다. 여러 음악을 들려 드리기 위해 평창 페스티벌 스트링즈, 평창 페스티벌 바로크 앙상블을 만들어봤다”며 평창대관령음악제가 뮤지션을 위한 플랫폼 역할을 할 것이라고 했다.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손열음 예술감독이 제19회 평창대관령음악제의 변화에 대해 설명했다. (사진=평창대관령음악제운영실 제공)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손열음 예술감독이 제19회 평창대관령음악제의 변화에 대해 설명했다. (사진=평창대관령음악제운영실 제공)

 

세 번째는 아카데미 프로그램이다. “마스터클래스는 양질의 클래스가 있다. 국외로 가서도 받을 수 있다. 하지만 실내악과 오케스트라 아카데미는 국내에서 배우기 어려운 점이 있다”며 아카데미 프로그램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실내악 프로그램은 현악 사중주, 피아노 삼중주, 목관 오중주, 총 세 개 분야의 실내악팀을 모집, 일주일 동안 총 4번의 인텐시브 코칭과 알펜시아 콘서트홀에서의 데뷔 무대를 제공하며, 오케스트라 아카데미는 국내 음악제에서 최초로 시도하는 프로그램으로 바이올린, 비올라, 첼로, 더블베이스, 플루트, 오보에, 클라리넷, 바순 전공생을 대상으로 한다. 선발된 이들은 PFO의 단원으로 19회 평창대관령음악제에 출연하게 된다.

마지막으로 연중기획 시리즈다. “알펜시아 콘서트홀과 뮤직텐트의 하드웨어가 좋다. 뮤직 허브가 됐으면 좋겠다. 기대 이상으로 관객들이 찾아오고 있다”며 연중기획시리즈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올해 연중기획 시리즈 연 15회의 공연을 기획, 이 중 5회는 여름의 평창대관령음악제 기간 내에 편성해 더 많은 관객들에게 연중 기획 시리즈를 소개한다. 4월 9일 ‘세상의 모든 피아노 1. 유키 구라모토’를 시작으로 12월 10일 ‘Four For All 4. 칼라치 현악사중주단 & 스베틀린 루세브’까지 1년 내내 관객을 만나게 된다.

음악제 프로그램은 평창대관령음악제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주요기사


 
김창일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