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악 인 프로젝트, 새로운 의식
베스트 월드 뮤직 부문 대상 수상

사진=국립국악원 제공
사진=국립국악원 제공

 

[문화뉴스 김창일 기자] 국립국악원(원장 김영운)의 국악뮤직비디오 제작 사업인 ‘Gugak 人(in)’(이하 국악인) 프로젝트의 작품 '새로운 의식 (연주 사위)'이 제5회 캘리포니아 뮤직비디오 어워즈의 베스트 월드 뮤직 부문에서 대상을 수상했다. 

캘리포니아 뮤직비디오 어워즈는 미국 방송 채널 Taste TV에서 매년 주최하는 축제로, 미국은 물론 해외 각국의 뮤직비디오를 37개 경쟁 부문으로 접수해 심사위원단의 검토를 거쳐 시상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국악뮤직비디오 제작 사업으로 추진한 2021년도 ‘국악인’ 프로젝트의 ‘새로운 의식 (연주 사위)’, ‘나의 바다 (연주 구이임프로젝트)’, ‘팔목중춤 (연주 강령탈춤연구회)’ 등 3개 작품을 출품했다. 

‘새로운 의식’과 ‘나의 바다’가 지난 2월 베스트 월드 뮤직 부문에 후보작으로 올랐으며, 5월 10일(현지시각) 수상작으로 ‘새로운 의식’이 최종 선정됐다. 선정작은 오는 7월 현지에서 개최하는 시상식 이후 현지 방송 채널을 통해 소개될 예정이다.

수상작 ‘새로운 의식’은 바이올린 연주자 Sita Chay(최보람)와 장구 연주자 김지혜로 구성한 듀오 그룹 ‘사위’가 강화도에 위치한 대한성공회 성당을 배경으로 도시를 벗어나 자연으로 떠나온 영혼들의 춤을 다양한 기법으로 연주하는 모습을 유려한 영상으로 담아냈다.

 

주요기사


 
김창일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