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5월 개최된 덕수궁 봄 음악회 (사진=문화재청 제공)
지난해 5월 개최된 덕수궁 봄 음악회 (사진=문화재청 제공)

 

[문화뉴스 백현석 기자]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덕수궁관리소(소장 원성규)가 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대표이사 최정숙)와 함께 오는 17일, 오후 6시부터 석조전 분수대 앞에서 '덕수궁 봄 음악회'를 개최한다.

'덕수궁 봄 음악회'는 화려한 봄꽃이 만발한 덕수궁에서 아름다운 클래식 음악을 만나는 공연으로 덕수궁관리소와 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가 지난해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함께 마련한 두 번째 공연이다.

'국립심포니오케스트라'는 폭넓은 작품세계와 독자적인 음악 색깔을 자랑하는 오케스트라로 대한민국 교향악 역사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다.

이번 음악회에서는 '봄'을 주제로 관람객에게 친숙한 다양한 곡을 들려준다.

요한 슈트라우스의 '봄의 소리 왈츠', 브람스의 '헝가리 무곡', 베르디의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 중 '축배의 노래', 피아졸라의 '리베르 탱고'가 준비돼 있으며, 홍난파의 '고향의 봄'으로 공연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는 17일 오후에 덕수궁을 찾는 관람객 누구나 관람할 수 있다.

 

 

주요기사


 
백현석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