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도 유일 순회형 시각예술행사
최선, 강원작가트리엔날레 첫 큐레이터 선임

사진=강원문화재단 제공
사진=강원문화재단 제공

 
[문화뉴스 김창일 기자] 강원문화재단 강원트리엔날레운영실은 올해부터 3년간 평창에서 열릴 강원트리엔날레 첫 행사인 ‘강원작가트리엔날레2022’의 예술감독으로 ‘차재(만42세, studio mmer 대표)’를 선정했다.

차재 예술감독은 ‘남해 스페이스 미조’, ‘제주 베케’, ‘춘천 오월학교’, ‘서울 노들섬’ 등 잘 알려진 지역재생 프로젝트의 기획과 크리에이티브를 담당했다. 이뿐만 아니라 서울시립미술관, 북경 INSIDE-OUT미술관, 남해 돌창고 프로젝트, 안양공공미술프로젝트(APAP5) 등의 작가 및 기획 참여, 레드닷 어워드 그랑프리 수상 등 미술 현장에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실천형 전문 기획자다. 

11일 강원문화재단 회의실에서 열린 ‘강원작가트리엔날레2022 예술감독 위촉식’을 기점으로 본격적으로 ‘강원작가트리엔날레2022’의 주제 도출과 작가 섭외를 비롯한 프로젝트 기획 등 전시 콘텐츠 관련 전 과정을 총괄기획한다. 

또한 이날 위촉식에서는 독립큐레이터 최선씨가 ‘강원작가트리엔날레2022’의 첫 큐레이터로 선임됐다. 최선은 한국예술종합학교와 홍콩중문대학교에서 미술이론을 전공하고, 국내외 전시 기획 및 미술평론가로 활동 중이다. 

차재 예술감독은 “강원트리엔날레는 예술 활동 자체도 중요하지만 ‘자연과 공간’이라는 배경과 ‘주민과 지역’을 주제로 하는 운영콘텐츠가 더 중요하다”라며 “유휴상태의 자원과 고유의 지역 문화를 부각시킬 수 있도록 문화예술기획과 건축가로서 전문가 역량을 한껏 발휘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주요기사


 
김창일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