힙합과 현대무용의 만남
이재영, 정철인, 지경민의 초연 작품

사진=국립현대무용단 제공
사진=국립현대무용단 제공

 

[문화뉴스 김창일 기자] 국립현대무용단(단장 겸 예술감독 남정호)은 ‘힙합 정신’에 대한 탐구를 담은 공연 <HIP合>을 7월 6일에서 10일까지 예술의전당 CJ 토월극장 무대에 올린다. 올해는 젊고 영향력 있는 안무가 이재영, 정철인, 지경민의 신작으로 채운다. 

이번 공연에서 주목해야 할 점은 ‘힙합 문화’에 대한 현대무용 안무가들의 탐구가 반영된다는 점이다. 개성과 다양성을 표방하는 현대무용이 힙합 장르의 ‘억압과 규칙으로부터의 자유’라는 키워드를 만나 새로운 에너지를 분출할 예정이다.

주요기사

시스템에서 벗어나려는 움직임에 대한 고찰을 담은 이재영의 ‘메커니즘’, 불완전한 상황 속 스릴을 펼쳐내는 정철인의 ‘비보호’, 힙합 춤의 상하 운동성에 담긴 자연성을 풀어내는 지경민의 ‘파도’, 세 개의 작품이 트리플 빌로 공개된다. 

세 작품 모두 이번 공연을 통해 초연되는 작품이다.

 



 
김창일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