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나 혼자 산다'  제공
사진='나 혼자 산다' 제공

[문화뉴스 조희신 기자] 오늘(6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연출 허항 김지우 이민지 강지희)에서는 코드 쿤스트와 다이나믹 듀오 개코의 만남이 공개된다.

코드 쿤스트와 개코는 최근까지 팀 ‘코코’ 활동을 해왔을 만큼 선후배를 뛰어넘은 우정을 자랑하는 사이로 알려져 더욱 기대를 높인다. 

이날 코드 쿤스트는 “듣는 사람이 많아졌단 걸 체감한다. 실망시키기 싫다. 둘 다 잡고 싶다”며 마음속에 품어왔던 고민을 털어놓는다고. 

개코는 “네가 어른이 된 게 아닌가 싶다”며 코드 쿤스트는 물론 같은 고민을 가지고 있는 시청자들에게도 위로가 될 담백하고 진심어린 조언을 들려준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그런가 하면, 코드 쿤스트가 군 입대 시절로 다시 회귀하려는 움직임이 포착돼 시선을 강탈한다. 개코가 떠나며 그에게 남긴 한 마디 때문에 새벽바람에 온갖 짐을 챙겨 떠난 것. 

주요기사

목적지는 군부대가 있는 철원으로, 그가 현역 시절을 보냈던 곳으로 알려져 궁금증을 치솟게 한다. “군대는 은혜를 입은 곳"이라는 의미심장한 이야기를 남긴 그의 사연은 무엇일지 본 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만든다.

코드 쿤스트가 군 복무지로 향한 이유는 오늘(6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조희신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