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뉴스 백현석 기자] 영등포문화재단(대표이사 강원재)이 지역 내 문화예술 생태계 구축과 활성화를 위한 ‘예술생태랩’ 프로젝트를 5월부터 10월 말일까지 6개월간 추진한다.

 

영등포문화재단이 지역 내 문화예술 생태계 구축과 활성화를 위한 ‘예술생태랩’ 프로젝트를 진행한다./사진=영등포문화재단
영등포문화재단이 지역 내 문화예술 생태계 구축과 활성화를 위한 ‘예술생태랩’ 프로젝트를 진행한다./사진=영등포문화재단

‘예술생태랩’은 영등포와 문래창작촌의 지속 가능한 창작 환경 토대를 마련하고, 예술 활동의 사회적 가치를 확산하고자 추진하는 사업으로, 서울시와 영등포구가 주최하고, 영등포문화재단이 주관한다.

영등포문화재단은 창작 생태계 구축을 위해 지역 주체가 직접 제안·실행할 수 있는 다양한 문화적 실험을 지원하는 것에 주안점을 두고 4월 한 달간 예술생태랩 공모와 심사를 진행했다.

주요기사

서류와 인터뷰 심사를 통해 선정된 △달려라로프트 △문래일지도 △우리는 플라즈마 등 7개의 프로젝트는 지역 창작자들의 작품 판매와 전시 지원, 지역의 이야기를 담은 지도 제작, 오픈스튜디오 형식의 창작 공간 운영 등 지역의 예술 생태계 구축을 위한 새로운 시도를 6개월간 실행한다.

특히 예술인, 주민, 소공인 등 지역의 주체들이 참여하고 향유할 수 있는 체험형 워크숍, 투어 프로그램, 공연 쇼케이스 등 다양한 오픈형 프로그램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