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6월 23일​​부터  9월 4일​​까지 열려
5월 3일 오전 10시 티켓 오픈

[문화뉴스 조희신 기자] 세종문화회관(사장 안호상)이​ ‘싱크 넥스트 22 (Sync Next 22)’(이하 ‘싱크 넥스트 22’)를 오는 6월 23일​​부터  9월 4일​​까지 세종S씨어터에서 개최하는 가운데, 28일 기자간담회를 진행했다.

기자간담회에는 △안호상 세종문화회관 사장 △안은미 예술감독 △김보람 예술감독(엠비규어스 댄스컴퍼니) △김혜경 안무가 △장재호(태싯) △가재발 작가(태싯) △권송희 보컬(이날치) △박다울 거문고 연주자 △전윤환 연출(앤드씨어터) △손미미(김치앤칩스) △엘리엇우즈 작가(김치앤칩스) △박혜진 서울시오페라단장 △김덕희 서울시뮤지컬단장이 참석했다.

사진=세종문화회관 제공
사진=세종문화회관 제공

'싱크 넥스트'​는 지난  2월 ‘동시대 공연예술을 선도하는 세계 수준의 콘텐츠 제작극장’으로 지향점을 밝힌 세종문화회관이 올해부터 새로 시작하는 시즌 프로그램이다.

​​세종문화회관 안호상 사장은 “앞으로 '​싱크 넥스트'​는 예술가와 관객, 무대와 예술가, 예술과 기술, 오늘과 내일의 예술이 만나고 부딪히면서 현재의 예술을 고민하고 또 다른 내일의 예술을 만들어가는 장으로서 그 역할을 해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싱크 넥스트 22’공연 장소인 S씨어터는 무대와 객석이 고정되지 않은 직사각형의 가변형 극장으로 블랙박스 극장이라고도 불린다. ​출연자들은 블랙박스 극장이라는 장소적 특성을 반영해 장르, 작품 형식 등 관습적 구분과 경계를 넘어서며 새로운 예술 표준을 제시할 예정이다. 

​‘싱크 넥스트 22’는 무용, 뮤지컬, 연극 등 기존 공연예술 장르와 함께 오디오 비주얼, 미디어아트, 다큐멘터리 등 장르 간 융합도 제한 없이 담아내며 장르·영역 간 협업으로 창조된 예상을 뛰어넘는 결과물들을 무대 현장에서 에너지 넘치게 펼친다. 

 

장르·영역 경계를 넘어서 예술의 새로운 표준을 제시하는 공연장과 예술가
‘싱크 넥스트 22’에서 선보이는 미디어 아트, 오디오 비주얼과 공연예술의 만남도 주목할 만하다. 미디어아트 그룹 김치앤칩스는 덴마크 안무가 시몬느 뷔로드와 협업한 첫 현대무용 작품‘콜렉티브 비해비어(8.12~8.14)’를 공연한다. 

김치앤칩스는 "첫 현대무용 작품으로, 시각 효과로 개인의 주체성과 사회적 집단행동(Collective Behaviour) 간 긴장관계를 표현할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엘리엇우즈(김치앤칩스)
엘리엇우즈(김치앤칩스)

오디오 비주얼의 대표 예술가 태싯그룹은 디지털 기술에서 발견한 요소를 예술 퍼포먼스와 놀이로 승화시킨 문자 상황극 ‘ㅋㅋ프로젝트(7.15~7.16)’를 공연한다. 

태싯그룹 가재발 작가는 "이 공연은 실시간으로 관객과 챗팅으로 소통을 한다. 소통이 될지, 프로젝트 명 처럼 'ㅋㅋㅋ' 웃고 끝날지 모르겠지만, 실험적으로 도전할 생각이다"라고 전했다. 

​​전윤환은 귀농 연극인의 비트코인 투자기를 다룬 다큐멘터리 연극 ‘자연빵(8.4~8.7)'을 공연한다.

청년들이 비트코인에 자신의 인생을 걸 수밖에 없는지 의문을 품은 전윤환은 실제 전 재산을 비트코인에 투자를 했다고 밝혔다.

이러한 자신의 다큐멘터리 연극을 실시하면서 티켓 수입의 일부를 비트코인에 실시간 투자하는 행위를 관객에게 보여줄 예정이다.​

안은미
안은미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현대 무용가 안은미는 시즌 개막과 폐막을 맡았다. 시즌 개막작은 안은미의 솔로‘은미와 영규와 현진(6.30~7.3)’이다.

현대무용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해온 안무가 안은미는 장영규, 백현진과 오랜만에 만나 그녀의 상징적인 솔로 레퍼토리를 선보인다.

​​시즌 마지막을 장식하는 안은미의 ‘안은미의 섬섬섬(9.1~9.4)’은 우리나라와 인도네시아 현대 무용가들의 협업으로 진행되며 한국이 주도하는 현대무용의 새로운 흐름을 만들어나갈 것으로 기대된다.

안은미컴퍼니에서 안무가로 활동하고 있는 김혜경의 솔로 무대 ‘자조방방 自照房房(7.12)’도 준비되어 있다.

​인기 록 그룹 콜드플레이와 협업으로 유명한 독보적 색채로 한류의 중심에 선 앰비규어스댄스컴퍼니는 예술가와 관객의 경계를 없앤  ‘무교육적 댄스(7.6~7.8)’‘사우나 세미나(7.9)’​ 공연 2편을 시즌에서 선보인다.

​앰비규어스댄스컴퍼니 예술감독 김보람​은 "교육에 포커스를 맞춰 공연을 구상했다. '무교육적 댄스'는 실제 안무법을 관객과 공유하고, '사우나 세미나'는 스탠딩 객석으로 진행된다"며 "이런 공연을 통해 관객과 출연진이 한데 어우러져 춤추면서 자신만의 춤사위를 연구할 수 있게 구성했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재기와 흥이 넘치는 무대로 관객과 호흡 

이날치, 박다울, 창창 프로젝트는 판소리, 거문고 연주 등 우리 음악과 팝, 미디어아트, 현대무용이 결합한 신선한 무대로 관객에게 재미와 흥을 선물한다.

​​이날치는 ‘토끼, 자라, 호랑이, 독수리, 용왕(7.20~23)’공연으로 그들의 앨범 ‘수궁가’관련 활동을 마친다.

​"이번 공연은 음악에 걸맞게 관객과 흥겹게 소통할 수 있는 스탠딩 객석으로 진행해 관객과 함께 호흡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보컬 4명이 하는 기존의 구조가 아닌, 판을 바꿔 관객과 출연자의 경계없는 공연을 준비했다."

권송희(이날치)
권송희(이날치)

슈퍼밴드 시즌 2를 통해 대중적인 인지도를 얻었던 거문고 연주자 박다울은 내러티브가 가미된 퍼포먼스와 미디어아트가 어우러진‘ㄱㅓㅁㅜㄴㄱㅗ(7.26~27)’를 통해 깊이 있는 자신만의 예술세계를 보여줄 예정이다. 

​젊은 소리꾼들로 이뤄진 창창 프로젝트는 그들의 이름을 자신 있게 내건 ‘소리의 만찬 '창창 프로젝트'(7.29~31)’에서 무대와 객석을 누비며 공연을 이끈다. 

​현대 무용가 안은미가 예술감독을 맡은 이번 공연을 통해 관객들에게 무대와 함께 호흡하고 어우러지는 매우 유쾌하고 즐거운 경험을 선사할 예정이다. ​

 

서울시예술단의 새로운 수장이 선보이는 오페라와 뮤지컬 신작

​서울시오페라단과 서울시뮤지컬단도 기존 서울시예술단 이미지를 벗어난 새롭고 파격적인 작품으로 관객에게 다가간다.

​서울예술단 재직 당시 한국 창작음악극의 새로운 길을 개척하며 공연계로부터 주목받아 온 김덕희 단장은‘싱크 넥스트 22’를 통해 신작 ‘원더보이(8.19~27)’를 소개한다. ​
​​​

김덕희(서울시뮤지컬단장)
김덕희(서울시뮤지컬단장)

서울시뮤지컬단의 ‘원더보이’는 베스트셀러 작가 김연수의 동명 원작을 ‘넥스트 투 노멀’, ‘이도’ 등을 연출한 박준영이 뮤지컬로 풀어낸다. 

서울시오페라단 박혜진 단장은 괴테의 희곡과 구노의 오페라를 콜라주한 ‘파우스트: 악마의 속삭임(6.23~26)’을 공연한다.

오페라와 연극의 합성어로 탄생한 오플레이 장르로 소개되는 이 작품은 서울시오페라단과 작업을 함께한 바 있는 연출가 박소현과  인천시향 부지휘자 정한결이 함께 무대를 만든다. 

박혜진 단장은 "블랙박스 극장이라는 장소적 특성을 반영해 옆면 뒷면을 영상으로 채울 생각이다. 관객이 실제로 작품 속에 있다는 착각을 느끼게 만들어 줄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싱크 넥스트 22’티켓은 5월 3일 오전 10시에 오픈한다. 컨템퍼러리 시즌에 포함된 총 13편 공연 중 관객이 원하는 대로 묶어서 살 수 있는 패키지 티켓도 구매할 수 있다.​​

(사진=세종문화회관 제공)



 
조희신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