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30일, 올스타 글로벌 콘서트 출연

[문화뉴스 백현석 기자] 세계적인 재즈 보컬리스트인 나윤선이 4월 30일 뉴욕 유엔 총회의장에서 열리는 세계 재즈의 날 – 올스타 글로벌 콘서트에 출연한다. 

세계 재즈의 날은 2011년에 유네스코(UNESCO)에서 공식 지정한 국제 기념일로서, ‘재즈를 통해 인류의 평화와 화합, 그리고 대화와 협력을 도모한다’라는 의미를 전한다. 

 

세계 재즈의 날, 유튜브 라이브 스트리밍 공식 메인 이미지
세계 재즈의 날, 유튜브 라이브 스트리밍 공식 메인 이미지

전세계에서 재즈의 날을 기념하기 위해 열리는 많은 행사 중에서 가장 큰 행사인 올스타 글로벌 콘서트는 유네스코가 지정한 개최 도시에서 펼쳐지며, 올해는 BTS가 공연했던 미국 뉴욕 유엔 총회의장에서 진행된다.

현존하는 최고 재즈 피아니스트 허비 행콕(Herbie Hancock)이 매년 전세계 재즈 거장들을 초청하여 주관하고 있는 올스타 글로벌 콘서트에 나윤선은 올해로 두번째로 공식 초청되어 공연하며 2013년에는 세계 재즈의 날 유네스코 한국위원회 홍보대사로 위촉된 바 있다. 

주요기사

 

나윤선 / 사진=엔플러그
나윤선 / 사진=엔플러그

이번 공연에서 나윤선은 올스타 글로벌 콘서트의 음악 감독을 맡고 있는 피아니스트 존 비슬리(John Beasley)와, 드러머 테리 린 캐링턴(Terri Lyne Carrington), 베이스 린다 오(Linda Oh)와 함께 무대에 오른다.

한편, 이번 공연의 마지막 곡은 전통적으로 `재즈의 날`의 의미를 담아 전 출연자가 “존 레논 - Imagine”을 함께 연주하며 하이라이트를 장식하는데 나윤선은 이번에 특별히 한국어로 가창에 참여하여 더 큰 의미가 있다.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