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전종서/사진=마이컴퍼니 제공
배우 전종서/사진=마이컴퍼니 제공

[문화뉴스 조희신 기자] 넷플릭스가 이충현 감독과 전종서의 두 번째 호흡으로 화제를 모을 영화 <발레리나>의 제작을 확정했다.

<발레리나>는 경호원 출신 ‘옥주’가 가장 소중했던 친구 ‘민희’를 위해 펼치는 아름답고 무자비한 복수극을 그린 넷플릭스 영화. 

<연애 빠진 로맨스>에서 마음만은 연애에서 은퇴한 스물아홉 ‘자영’을 통해 사랑스러운 캐릭터로 분한 바 있는 전송서가 <발레리나>에서 전직 경호원 출신으로 호신술, 검술, 총기, 바이크까지 몸으로 하는 것은 못하는 것이 없는 ‘옥주’를 맡아 또 다른 변신을 선보일 예정이다.

복수의 대상인 ‘최프로’는 넷플릭스 시리즈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 <연애대전> 에서 또다른 모습을 보여줄 예정인 김지훈이 맡아 더욱 기대를 모은다.

주요기사

한편, ‘옥주’에게 복수를 부탁하는 발레리나 ‘민희’ 역은 94회 아카데미 작품상을 수상한 하마구치 류스케 감독의 <드라이브 마이 카>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인 신예 박유림이 맡는다.

새롭고 도전적인 연출을 보여주는 이충현 감독과 각기 다른 개성을 가진 전종서, 김지훈, 박유림의 신선한 앙상블, 또 다른 결의 스타일리시 액션 복수극을 그려낼 <발레리나>는 오직 넷플릭스에서 만나볼 수 있다.

 



 
조희신 기자

독자와 공감을 통해 더 나은 내일을 만들겠습니다.

최신기사
인기기사
저작권자 © 문화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